경제

조선비즈

정부 "확산세 못 막으면 3단계밖에 방법 없다.. 사회활동 전면제한 의미"

김민정 기자 입력 2020. 12. 11. 11:55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지난달 24일 수도권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한 후에도 효과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윤 반장은 "수도권의 지역사회 감염이 산재함에 따라 지난 11월 24일부터 실시한 거리두기 2단계 효과가 제한적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난 주말 수도권의 휴대전화 이동량은 직전 주에 비해 오히려 0.6%포인트 증가하는 등 이동량 감소 역시 정체되는 양상"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가 지난달 24일 수도권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한 후에도 효과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이대로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3단계 격상밖에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다음은 사회 활동 전면 제한을 뜻하는 3단계로의 상향 조정 외에는 다른 선택의 방법이 없다"면서 "지금까지와는 비교할 수 없는 큰 사회·경제적 피해를 남길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지난 11월 3차 유행이 시작된 이후 가장 큰 규모의 국내 발생 확진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날 신규 국내 발생 확진자 673명 중 수도권 환자가 512명(76%), 비수도권은 161명으로 집계됐다.

윤 반장은 "국내 발생 신규 환자 수는 이번 3차 유행 가운데 가장 큰 수치"라며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유행 확산세가 반전되지 못하는 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4일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격상돼 2주가 지났지만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오히려 일일 6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며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다.

윤 반장은 "수도권의 지역사회 감염이 산재함에 따라 지난 11월 24일부터 실시한 거리두기 2단계 효과가 제한적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난 주말 수도권의 휴대전화 이동량은 직전 주에 비해 오히려 0.6%포인트 증가하는 등 이동량 감소 역시 정체되는 양상"이라고 했다.

정부는 확산세를 꺾기 위해 국민들에게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 의심 증상이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윤 반장은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기 위해서는 운영 중단이나 제한 등 정부의 강제적인 조치보다 국민들의 적극적인 거리두기 실천이 더 중요하다"면서 "지금은 방역수칙을 지키며 사회활동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가급적 모든 사회활동을 자제하고 불필요한 외출, 모임 등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지역사회 전반에 퍼진 무증상감염, 잠복감염을 찾아내고 확산을 끊어내는 것이 급선무"라며 "무료로 또 익명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한 만큼 최대한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 달라"고 강조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