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조국의 분노, 劉·安 향해 "사람만 바뀌었지, '노무현 아방궁' 언동 때와 같아"

현화영 입력 2020. 12. 13. 09:31 수정 2020. 12. 13. 10:26

기사 도구 모음

  조국(사진) 전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 퇴임 후 사저 건축 관련 비판의 글을 올린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저격'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 사저로 간다고 한다. 경호동 짓는 데만 62억원의 세금이 들어간다"고 꼬집으며 "이 정권 사람 중에 공공임대에 살겠다는 사람은 한 명도 못 봤다. 자기들은 공공임대에 살기 싫으면서 국민은 공공임대에 살라고 한다"고 통렬히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 전 장관 "반드시 '문재인 X지기'의 후과가 있을 것" / 전날 유 전 의원 "미친 집값, 미친 전월세 만든 장본인이 文 대통령.. 사저 경호동 짓는 데만 62억 세금 들어가는데" / 안 대표 "퇴임 후 795평 사저 준비하시는 상황에서 국민께 하실 말씀은 아닌 것 같다"
 
조국(사진) 전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 퇴임 후 사저 건축 관련 비판의 글을 올린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저격’했다.

조 전 장관은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승민의 ‘퇴임 후 대통령 경호동 짓는 데만 62억원의 세금 투입’, 안철수의 ‘대통령 퇴임 후 795평 사저’ 발언을 들으니 노무현 아방궁 운운하면서 공격했던 자들이 생각난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사람만 바뀌었지 언동은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다”라고 꼬집으며 “반드시 ‘문재인 X지기’의 후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니(네)가 가라 임대주택’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문재인 대통령이 ‘굳이 자기 집을 소유하지 않더라도 (공공)임대로 주거 사다리를 만들라’ 13평 아파트에 가서는 ‘4인 가족과 반려견이 살아도 되겠다’고 말했다”고 한 뒤, 문 대통령이 ‘보통 사람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을 짓밟았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유 전 의원은 “집이 뭐길래 개인은 소유하면 안 되고, 국가나 LH가 소유해야 하는가”라고 물은 뒤 “24회의 부동산대책으로 ‘미친’ 집값, ‘미친’ 전·월세를 만든 장본인이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내 집 마련의 꿈과 주택 사다리를 걷어찬 장본인이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530만호의 민간임대시장을 마비시킨 장본인이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 사저로 간다고 한다. 경호동 짓는 데만 62억원의 세금이 들어간다”고 꼬집으며 “이 정권 사람 중에 공공임대에 살겠다는 사람은 한 명도 못 봤다. 자기들은 공공임대에 살기 싫으면서 국민은 공공임대에 살라고 한다”고 통렬히 비판했다.

안 대표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13평 (공공임대) 주택 본 문 대통령 “4인 가족도 살겠다”… 야당 “그게 할 소리냐”>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한 뒤, “퇴임 후 795평 사저를 준비하시는 상황에서 국민께 하실 말씀은 아닌 것 같다”라고 적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