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3단계 목전' 서울시 "사실상 봉쇄 +α 대책 회의"

박정양 기자,김진희 기자 입력 2020. 12. 18. 12:11 수정 2020. 12. 18. 14:03

기사 도구 모음

"3단계 격상이 목전에 와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일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기준을 '사흘째' 충족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도 3단계 돌입을 위한 준비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역 강화할 수록 민생 치명타, 신중에 신중..정부와 긴밀 협의"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1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 참석하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대화하고 있다. 2020.12.1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김진희 기자 = "3단계 격상이 목전에 와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일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기준을 '사흘째' 충족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도 3단계 돌입을 위한 준비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18일 오전 0시 기준 서울 신규 확진자는 398명으로 16일 423명, 12일 399명에 이은 역대 세번째 규모를 기록중이다. 3단계로 격상되면 10인 이상 모임이나 행사가 전면 금지되고 영화관이나 PC방, 미용실 등 서울을 비롯 전국에서 200만개에 달하는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이 전면 중단되는 등 상인들의 피해가 커지기 때문에 세밀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 출연, 거리두기 3단계 격상와 관련 "목전에 두고 있다"며 "비상한 상황이 되면 3단계 조치가 있어야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3단계 조치를 하게 되면 '플러스 알파' 조치를 하게 될 것"이라며 "이런 조치들이 사실상 일상을 중단시키는 봉쇄수준으로 갈 수도 있다. 3단계 수준을 어떻게 정하느냐에 따라 달려 있기 때문에 지금 중대본, 수도권 지자체들이 함께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방역과 민생은 늘 딜레마(진퇴양난)"라며 "방역을 강화할 수록 민생에 치명적인 타격이 가기 때문에 신중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가진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비상대책회의를 통해 3단계 격상과 관련한 '플러스 알파' 부분에 대해 계속 회의를 하고 있다"며 "점검회의를 하면서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부분과 정부와 긴밀히 협의할 부분을 같이 다뤄보면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는 전문가와 시군구 등 지자체 사람들과 협의를 통해 의견을 모으고 있다"며 "이런 대책들은 결정되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3단계 격상의 키를 쥐고 있는 정부는 '사회적 공감대'가 충분히 확보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서울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한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900명을 넘어서 3단계 격상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뜨겁다"며 "치밀하게 준비하되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시점에서 과감하게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3단계로 상향되면 200만개에 달하는 영업장과 시설이 문을 닫거나 운영에 제한을 받는다"며 "국민 호응 없이는 거리두기 자체가 공허한 조치인 만큼 사회적 공감대도 충분히 확보돼야 한다"고 했다.

pjy1@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