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사회

"文 직접 '내가 책임진다, 전권 줄테니 백신 확보하라' 해야"

김민욱 입력 2020. 12. 21. 00:07 수정 2020. 12. 21. 18: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 '백신 신속 확보' 조언
"문 대통령 나서 백신 리더십 발휘
필요량 넘게 사도 공무원 면책"
정세균 "화이자·모더나 1분기 불가"

“잘잘못은 나중에 따지자. 지금은 ‘백신 리더십’이 절실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

의료계 전문가들의 목소리는 이렇게 절박했다. 20일 서울 상암동 중앙일보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긴급 좌담회가 열렸다. 김윤 서울대 의대(의료관리학) 교수, 김남중 서울대병원(감염내과) 교수, 최재욱 고려대 의대(예방의학) 교수가 모였다.

이들은 한목소리로 백신 위기의 원인으로 공무원 보신주의를 지적했다. 최재욱 교수는 “지금은 하루라도 빨리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백신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백신은 보험 같은 것이고 보험은 ‘쓸데없어 보이는’ 돈을 들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신종플루·메르스를 겪으면서 공무원의 트라우마가 크다. (필요량) 넘게 확보해도 이를 커버해 주는 ‘백신 컨트롤타워’가 있어야 하는데, 공무원 백신TF팀으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 일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나설 정도로 중요하게 여겼지만 문 대통령은 (백신의 중요성을) 인지해서 검토하지 않았다. 지금이라도 공무원이 최선을 다할 수 있게 여건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윤 교수는 “대통령이 나서 ‘내가 책임진다. 전권을 줄 테니 백신을 조기에 확보하라’고 해야 한다”며 “나중에 감사원 감사 같은 걸 받지 않도록 행정적 책임의 면책권을 주자”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백신의 양도 중요하지만 도입 시기가 매우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명확히 줘야 한다. 대통령이 ‘예산 같은 것도 내가 책임지겠다’고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남중 교수는 “도입이 늦어지면 명쾌하게 언제 들어온다고 얘기해야 한다. ‘조기 확보 추진 중’이라는 말을 반복하면 피로감만 가져온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그리 엉망은 아니다. 영국이 이달 내 승인하고 미국이 승인하지 않아도 한국 식약처가 승인할 수 있다고 본다. 다른 선택이 없다”고 말했다.

서울대 의료관리학과 김윤, 서울대 감염내과 김남중, 고려대 예방의학과 최재욱 교수(오른쪽부터)가 20일 서울 상암동 중앙일보 본사에서 좌담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정세균 총리는 이날 방송에 출연해 “화이자·얀센·모더나 백신과의 계약이 임박했으나 내년 1분기 공급 약속을 받은 것은 없다”며 1분기 도입 불가 사실을 처음 공개했다.

정 총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르면 2월, 늦어도 3월에는 국내 접종이 시작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식약처에서 내년 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허가할 것으로 본다”며 “이를 거치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과 관계없이 접종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민욱·이태윤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