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르포]'3단계 기로' 주말 대형마트..북적댔지만 '품절사태' 없어

이예슬 입력 2020. 12. 21. 11:24 수정 2020. 12. 21. 11:25

기사 도구 모음

지난 20일 서울 강동구의 한 대형마트 모습은 평소와 크게 다를 바가 없었다.

소비자들은 카트에 라면이나 통조림 등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식료품들을 많이 담긴 했지만, 진열대에 상품이 떨어지거나 과도하게 물건을 쓸어담는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단계 격상 우려 아닌 집콕용 식료품 구매
대용량 판매 창고형 할인매장, 매출상승폭 커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서울 강동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직원이 진열대에 라면을 채워넣고 있다. 2020.12.20. ashley85@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지난 20일 서울 강동구의 한 대형마트 모습은 평소와 크게 다를 바가 없었다. 소비자들은 카트에 라면이나 통조림 등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식료품들을 많이 담긴 했지만, 진열대에 상품이 떨어지거나 과도하게 물건을 쓸어담는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다.

직장인 임모(35)씨는 "재택근무를 하느라 집에서 밥을 많이 먹다보니 소고기와 생선, 냉동만두 등 먹거리 위주로 많이 담았다"며 "사재기 의도라기보다는 집 밖을 나가지 않고, 가족끼리 연말 홈파티를 할 계획이라 최근 식료품을 많이 사는 경향도 있다"고 말했다.

집에서 삼시세끼를 해결하는 경우가 늘며 주말마다 대형마트가 북적이는 추세다. 주요 마트에서 라면이나 가정간편식(HMR) 상품 등이 두 자릿수 대의 매출 신장률을 보이고 있다. 다만 극심한 사재기나 품절사태는 없다는 게 유통업계의 공통된 의견이다.

21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 주말인 19~20일 매출은 2주 전 같은 요일 대비 13.8% 늘었다. 라면(22.4%), 상온밥죽(28.5%), 생수(15.4%), 롤티슈(18.9%) 등 생필품 위주로 매출 상승폭이 뚜렷했다. 전월 같은 요일(11월14~15일)과 비교하면 전체 매출은 16.9% 증가했다.

이마트에서도 과일(20.1%), 채소(15.9%), 육류(13.2%), 수산물(14.3%), 델리(18%), 가공식품(25%) 등 먹거리와 간식류 위주로 매출이 증가했다. 대용량 상품이 많은 창고형 할인마트의 경우 매출 상승폭이 더 컸다. 트레이더스에서 과일(32.3%), 채소(25.7%), 양곡(35.7%), 육류수산물(21%) 등이 잘 팔렸다.

일각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대비해 사재기를 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의견이 있지만, 대체로 집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이들이 늘며 일어난 현상으로 분석된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서울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에 더해, 시 자체적으로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한 5일 서울 중구 한 대형마트에 밤 9시 영업종료를 알리는 안내문을 고객들에게 고지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부터 2단계 조치에서 밤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 음식점, 카페, 실내체육시설 등 중점관리시설에 더해 일반 상점과 영화관, PC방, 오락실, 독서실,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업, 마트, 백화점 등 일반관리시설도 모두 문을 닫도록 시는 강제하기로 했다 2020.12.05. kmx1105@newsis.com


A 대형마트 관계자는 "얼마 전까지는 3단계가 되면 대형마트가 문을 닫을 수 있다는 심리가 작용했을 수 있지만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3단계라도)대형마트 생필품 구매를 허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젊은 고객층은 이커머스 등 다양한 유통채널을 이용하지만 이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의 충성고객들이 물건을 조금 더 사는 정도로만 보인다"고 말했다.

B 대형마트 관계자는 "품절이나 재고부족 등 사태는 전혀 일어나지 않고 있다"며 "재택근무를 많이 하고, 아이들도 학교를 안 가기 때문에 집에서 식사를 하기 위해 소비자들이 식료품을 더 사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트 영업 종료 시간이 9시로 앞당겨진 것도 주말에 장을 보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이유다. 이 관계자는 "맞벌이 부부들이 평일 저녁에 장을 보기가 힘들어져 주말에 나오다보니 상대적으로 (주말)객수가 많아보일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