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남북관계 근본은 민족주의"..국민 30% '북한, 한·일 충돌시 한국 편들 것'

강현태 입력 2020. 12. 24. 05:00

기사 도구 모음

국민 10명 중 3명은 한국과 일본이 갈등을 빚을 경우, 북한이 한국 편을 들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연구원이 23일 발표한 '미 대선 이후 한·미관계 전망에 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의 이익이 충돌할 때 북한 정부가 어떤 입장을 보일지'를 질문에 응답자의 33.9%는 '한국 편에 설 것'이라고 답했다.'중립을 지킬 것'이라는 응답과 '일본 편에 설 것'이라는 응답은 각각 61.8%, 4.3%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 45%, 北日 전쟁시 北 도와야"
국민 77.6% "北 비핵화 진전 바탕으로
北美 정상회담 추진해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국민 10명 중 3명은 한국과 일본이 갈등을 빚을 경우, 북한이 한국 편을 들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연구원이 23일 발표한 '미 대선 이후 한·미관계 전망에 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의 이익이 충돌할 때 북한 정부가 어떤 입장을 보일지'를 질문에 응답자의 33.9%는 '한국 편에 설 것'이라고 답했다.


'중립을 지킬 것'이라는 응답과 '일본 편에 설 것'이라는 응답은 각각 61.8%, 4.3%로 집계됐다.


통일연구원은 "북한 정부 입장에 대한 전망은 이념에 따라 차별(차이)을 보인다"며 "한·일 갈등 시 북한 정부가 한국 편에 설 것으로 전망한 비율은 진보층에서 43%에 달한다. 보수·중도층이 30%대인 것과는 뚜렷한 차이를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이상신 통일연구원 통일정책연구실장은 지난 14일 연구원 주최 국제학술회의에서 관련 조사결과를 소개하며 "민족주의의 힘을 보여주는 지표"라고 평가한 바 있다.


실제로 한일 갈등 시 미·중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한국 편을 들 것'이라는 응답과 '일본 편을 들 것'이라는 응답이 각각 10%대로 큰 차이가 없었다.


이 실장은 "'북한과 일본이 전쟁을 치르면 한국이 차라리 북한을 도와야 한다'는 문장에 대한 찬반을 3번 정도 물었다"며 "거의 45%가 꾸준하게 '한국이 북한을 도와야 한다'는 데 동의하고 있다. 일본을 도와야 한다는 응답은 (북한을 도와야 한다는 응답의) 3분의 1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 실장이 언급한 내용은 이번에 공개된 여론조사 내역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 실장은 "젊은 세대로 갈수록 민족주의 정서가 약화되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아직도 남북관계를 근본적으로 규정하는 건 민족주의라는 걸 부정하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국민 77.6%, 비핵화 진전 없는
북미 정상회담 반대

한편 이번 조사에 따르면, 대다수 국민은 북미 정상회담 재개에 앞서 실질적인 북한 비핵화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응답자의 52.9%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조사 당시 대선후보)이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북한 비핵화 문제가 실질적 진전을 보일 때 재개해야 한다'고 답했다. '북한이 핵무기를 완전히 포기하기 전에 정상회담을 재개해선 안 된다'는 응답은 24.7%로 집계됐다.


종합하면,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 없이 정상회담을 개최해선 안 된다는 의견이 77.6%에 달하는 셈이다. '북미정상회담을 조건 없이 재개해야 한다'는 의견은 20.1%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진행됐다. 표집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다.

데일리안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