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정영애 "박원순 피해자 실명 노출은 '2차' 가해".."서울시 장례 적절치 않아"

강지수 인턴기자 입력 2020. 12. 24. 12:09

기사 도구 모음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4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서울시 차원에서 그렇게 오일장으로 진행하는 것은 피해자의 측면에서 볼 때 적절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박원순·오거돈 전 서울시장 사건에 관한 입장을 묻는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권력에 의한 성범죄 사건이라는 점에 동의한다"며 "권력형 성범죄 사건으로 인해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원순, 오거돈 '권력에 의한 성범죄' 동의
"권력형 성비위 관련 예방 대책 마련" 강조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4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서울시 차원에서 그렇게 오일장으로 진행하는 것은 피해자의 측면에서 볼 때 적절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박원순·오거돈 전 서울시장 사건에 관한 입장을 묻는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권력에 의한 성범죄 사건이라는 점에 동의한다”며 “권력형 성범죄 사건으로 인해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내가 아직 국무위원도 아니고 후보자로서 어떤 발언을 한다는 것은 여러 가지로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예산이 추가로 필요한 상황에서 이러한 것들이 바람직한 상황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가해자는 고 박원순 시장과 오거돈 시장이 맞느냐”고 묻자 “오거돈 시장께서는 어쨌든 본인의 잘못을 시인하셨고 박원순 시장의 경우에는 이미 고인이 됐다”며 “이런 성범죄 사건에선 통상적으로 피해자의 반대편에 있는 사람이 가해자가 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답했다.

또 박 전 서울시장 지지자 측에 의한 피해자 실명 노출과 관련, “2차 가해에 해당한다”며 “여가부가 취해야 할 피해자 보호 등 업무를 충실하게 수행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이어 “여가부가 선거 과정에 의견을 내거나 개입하는 것은 어렵지만, 고위 공직자 성폭력 관련 일들이 예방될 수 있도록 여가부가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고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지수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