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국민의힘 "백신 계약 환영..안전성 핑계로 한 게으름·실책 변명 멈춰야"

이호승 기자 입력 2020. 12. 24. 12:1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은 24일 정부가 얀센, 화이자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국민의힘 요청에 드디어 움직이기 시작했다니 다행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야당의 요구로 내년도 예산에 백신 구입비가 반영됐음에도 정부는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2020.9.13/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국민의힘은 24일 정부가 얀센, 화이자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국민의힘 요청에 드디어 움직이기 시작했다니 다행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야당의 요구로 내년도 예산에 백신 구입비가 반영됐음에도 정부는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 접종은 힘들고, 여전히 백신 도입 시기도 불분명하다고 하는데 좀 더 구체적인 상황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배 대변인은 "미국은 국방물자법까지 발동하며 '백신 싹쓸이'에 나섰지만 우리나라는 오늘 계약한 1600만명분 백신 물량을 합쳐도 현재까지 2600만명분을 확보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총리의 말을 들어보니 '앞당기기 위해 구체적인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는 등 이제 시급성으로 무게 중심을 옮겼다"며 "이제 안전성을 핑계로 한 게으름과 실책에 대한 변명은 멈추기 바란다"고 했다.

특히 배 대변인은 "청와대는 이제라도 질병관리청에만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기 바란다. 재난의 최고 책임자는 대통령이다"고 덧붙였다.

yos54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