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11일만에 침묵깬 추미애.."그날이 꼭 와야한다"

오경묵 기자 입력 2020. 12. 27. 23:22 수정 2020. 12. 28. 00: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중징계를 밀어붙였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열흘 넘는 침묵을 깨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추 장관은 27일 밤 10시 10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날이 쉽게 오지 않음을 알았어도 또한 그날이 꼭 와야 한다는 것도 절실하게 깨달았다”고 적었다. 이 게시물에는 45분 만에 1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무한 지지와 응원을 보낸다” “힘내시라” 등 응원 댓글이 주를 이뤘다. “명색이 법무부 장관이시면 부끄러운 줄을 아셔야” 등 비판 댓글도 있었다.

/페이스북

추 장관이 마지막으로 페이스북에 글을 쓴 것은 11일 전인 지난 16일이다. 추 장관은 이날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의 의결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 총장의 정직 2개월 징계를 제청했다. 문 대통령이 이를 재가하자 법무부 장관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호승 시인의 ‘산산조각'이라는 제목의 시를 올렸다. 그는 “모든 것을 바친다 했는데도 아직도 조각으로 남아있다”며 “산산조각이 나더라도 공명정대한 세상을 향한 꿈이었다. 하얗게 밤을 지샌 국민 여러분께 바친다”고 썼다.

이후 추 장관은 ‘침묵 모드’를 이어갔다.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를 앞두고 임명된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논란과 법원의 윤 총장 징계처분 집행정지 인용 결정, 서울동부구치소에서의 코로나 집단감염 사태 등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추 장관은 28일 국회에서 열리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추천위원회에 참석한다. 추천위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추천할 공수처장 후보 2명을 최종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

한편 문 대통령은 조만간 추 장관의 사표를 수리하는 등 3~4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