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추미애, SNS 계정에 "윤석열 탄핵 필요" 여당 의원 글 공유

김가윤 입력 2020. 12. 28. 19:47

기사 도구 모음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탄핵을 주장하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글을 유튜브 계정에 공유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추 장관 측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추미애 TV'는 이날 오후 '윤석열 탄핵, 역풍은 오지 않는다'는 제목의 민 의원 언론 기고문을 공유했다.

추 장관은 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따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여당 일각에서 제기하는 '윤석열 탄핵론'에 동의한다는 의미에서 민 의원의 글을 공유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형배 의원 글, 유튜브 계정에 공유
"윤석열 탄핵은 꼭 필요" 내용 담겨
[과천=뉴시스] 고범준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8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20.12.28.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탄핵을 주장하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글을 유튜브 계정에 공유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추 장관 측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추미애 TV'는 이날 오후 '윤석열 탄핵, 역풍은 오지 않는다'는 제목의 민 의원 언론 기고문을 공유했다.

채널은 글 내용 중 '탄핵은 자연인 윤 총장에 대한 단죄가 아니다. 수구카르텔의 중심 역할을 하고 있는 검찰조직의 예봉을 꺾어야 나머지 과제들의 합리적, 효율적 배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탄핵은 꼭 필요하다' 등 부분을 발췌, 게재했다. 아울러 전문을 볼 수 있는 링크도 함께 남겼다.

[서울=뉴시스] 추미애 법무부장관 측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추미애 TV'는 28일 오후 '윤석열 탄핵, 역풍은 오지 않는다'는 제목의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 글을 공유했다. 2020.12.28 (사진=유튜브 캡쳐)

민 의원은 이 글을 통해 민주당이 윤 총장을 당장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역풍을 우려하다가 대형 태풍을 맞고 쓰러지는 험한 꼴 당할 수 있다"며 '역풍 가능성'을 반박하기도 했다.

추 장관은 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따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여당 일각에서 제기하는 '윤석열 탄핵론'에 동의한다는 의미에서 민 의원의 글을 공유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편 추 장관은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날이 쉽게 오지 않음을 알았어도 또한 그날이 꼭 와야 한다는 것도 절실하게 깨달았습니다"고 적었다.법원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집행을 정지한 이후 내놓은 첫 공식 발언이다.

추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법무부 검사 징계위원회 의결 결과를 보고한 뒤 곧바로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