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새해 '카운트다운' 사라지고 한파까지..도심 곳곳 썰렁

김치연 입력 2020. 12. 31. 20:32 수정 2020. 12. 31. 20:44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세밑 한파가 겹치면서 서울 도심 곳곳에서 예년 같은 연말 분위기는 사라졌다.

2020년 마지막 날인 31일 평소라면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행사로 인파가 몰렸을 서울 주요 번화가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 추위를 피해 빠르게 발걸음을 옮기는 시민들만 눈에 띄었다.

유독 힘들었던 한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지인들과 간소하게 외식을 하던 시민들도 '얼른 집에 들어가려 한다'고 입을 모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파 몰리던 보신각 앞도 한산..시민들 "일찍 귀가해서 가족과 함께"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세밑 한파가 겹치면서 서울 도심 곳곳에서 예년 같은 연말 분위기는 사라졌다.

2020년 마지막 날인 31일 평소라면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행사로 인파가 몰렸을 서울 주요 번화가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 추위를 피해 빠르게 발걸음을 옮기는 시민들만 눈에 띄었다.

2020년 마지막 날 썰렁한 보신각 앞 [촬영 송은경]

이날 오후 7시께 한 해의 마지막 날이면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보려는 시민들로 북적이던 보신각 앞은 타종행사가 온라인으로 진행되면서 한산했다.

간혹 보신각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시민들도 추위에 빠르게 자리를 떴다.

보신각 인근 종로3가역 먹자골목도 사람이 없어 썰렁했다. 대부분 음식점에는 손님이 앉은 테이블이 한 손에 꼽을 정도로 적었다. 연말인데도 일부 음식점은 아예 문을 닫았다.

포장 손님을 맞이하던 횟집 주인 A씨는 "평소라면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보러 온 손님들이 많았을 텐데 씁쓸하다"며 한숨을 쉬었다.

썰렁한 보신각 인근 먹자골목 [촬영 송은경]

비슷한 시간 서울 강남구 선릉역 인근의 먹자골목 역시 한산하기는 매한가지였다. 새해를 맞아서 모인 사람들의 떠들썩한 목소리로 가득했을 골목에는 업주들의 한숨과 배달 오토바이 소리만 들렸다.

서울 양재역 인근 한 프랜차이즈 치킨집은 실내 20여 개 테이블 중 손님이 앉은 테이블이 1곳뿐이었다.

직원 B씨는 "예전 같으면 새해 카운트다운을 하는 사람들로 가득 찼을 텐데 어차피 오후 9시까지밖에 매장에 못 있으니 오는 사람이 확 줄었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의 한 고깃집도 매장 내 손님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직원 변모(48)씨는 "코로나 때문에 연말연시가 무색하게 손님이 적다"며 "평소 저녁 시간과 비슷한 정도"라고 했다.

유독 힘들었던 한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지인들과 간소하게 외식을 하던 시민들도 '얼른 집에 들어가려 한다'고 입을 모았다.

친구 2명과 '치맥'을 하던 직장인 정모(26)씨는 "한 해의 마지막 날이라 한 번 모였다"며 "작년에는 라운지 바에서 새해를 맞이했는데 올해는 각자 집에 일찍 들어가려고 한다"며 웃었다.

친구와 식사를 하고 있던 직장인 김모(30)씨는 "집이 근처라 빨리 먹고 들어가려고 한다"며 "연말 모임은 다 취소한 지 오래"라고 했다.

다 팔린 케이크 [촬영 문다영]

귀가하는 시민들의 손에는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포장한 음식과 케이크 등이 들려 있었다.

서울 도봉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에는 케이크가 전부 팔렸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기도 했다.

카페 관계자는 "예약주문을 포함해 준비했던 케이크가 오후 7시 이전에 전부 팔렸다"고 했다.

마포구에 거주하는 안모(26)씨는 "괜히 밖에 돌아다니다가 문제 일으키고 싶지 않아 마지막 날에도 집에서 가족들과 방어와 곱창을 배달시켜 먹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chi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