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새해 첫날 한산한 도심 풍경..놀이공원도 텅텅

입력 2021. 01. 02. 09:3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2021년 새해가 밝았지만, 서울 도심은 어느 때보다도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였습니다. 매년 초 이용객들로 북적이던 놀이공원도 텅텅 빈 모습이었습니다. 박규원 기자가 달라진 새해 풍경을 담아왔습니다.

【 기자 】 경기도에 있는 대형 놀이공원입니다.

새해 첫날인 어제, 이용객들로 북새통을 이룰 시간이지만 매표소는 한산합니다.

광장에는 인적을 찾아보기 힘들고, 손님이 없는 빈 청룡열차가 레일을 달립니다.

▶ 스탠딩 : 박규원 / 기자 - "평소라면 1시간 이상 기다려야 이용할 수 있는 인기 놀이기구입니다. 사람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현재는 대기열이 텅텅 비어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강추위까지 찾아오면서 소수의 시민들만이 놀이공원을 찾았습니다.

▶ 인터뷰 : 염민선 / 인천 주안동 - "계속 집에만 있었거든요. 이제 새해가 밝았잖아요. 아이들하고 해돋이도 보고 싶은데 거기는 너무 사람들도 많고…."

시내의 상황도 비슷했습니다.

시민들이 많이 찾는 한강공원이지만, 산책을 나온 사람은 보이지 않습니다.

텅 빈 공원은 황량한 느낌마저 줍니다.

예년같으면 새해 첫 등산에 나서는 시민들로 가득했을 등산로도 소수의 등산객만이 보일 뿐 한적한 분위기였습니다.

사상 유례없는 코로나 사태는 2021년 첫날 풍경마저도 완전히 바꿔놨습니다.

MBN뉴스 박규원입니다. [pkw712@mbn.co.kr]

영상취재 : 문진웅 기자 양희승 VJ 영상편집 : 유수진

#MBN #새해 첫날 #놀이공원 #등산로 #한강공원 #코로나19 #박규원기자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