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IATA "항공업 종사자, 백신 유통에 필수적 역할..접종 받아야"

고은결 입력 2021. 01. 03. 08:00

기사 도구 모음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의료종사자와 취약계층에 대한 백신 접종 이후 항공종사자들도 우선적으로 접종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알렉산드르 드 주니악 IATA 사무총장은 "우리는 항공 노동자들을 최우선 순위에 두도록 요구하는 것은 아니지만, 백신 개발계획이 수립될 때 항공종사자들이 백신을 접종 받을 수 있도록 정부의 확실한 계획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각국 정부에 항공업 종사자 백신 접종 요청
[서울=뉴시스]아시아나항공이 29일 인천발 모스크바행 화물기 OZ795편으로 '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을 운송했다고 밝혔다. 이번 운송은 지난 25일 이후 두번째이다. 해당 백신은 러시아에서 개발한 '스푸트니크V' 제품으로 국내 제약업체 '한국코러스(지엘라파 자회사)' 가 위탁생산한 물량이다. 사진은 백신을 탑재한 특수컨테이너를 화물기에 싣는 모습. 2020.12.29.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의료종사자와 취약계층에 대한 백신 접종 이후 항공종사자들도 우선적으로 접종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IATA는 이러한 내용을 각국 정부에 요청했다. IATA는 백신이 전 세계에 배포될 때, 항공종사자가 유통에 필수 역할을 할 것이므로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IATA는 이번 요청이 세계보건기구(WHO)의 면역 전문가 전략 자문그룹이 제안한 코로나19 백신 사용 우선순위 로드맵과도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로드맵에서는 각국의 역학 상황 및 백신 공급 시나리오에 기초해 백신 접종에 대한 우선순위 집단을 권고한다.운송 근로자는 경찰, 보건 및 교육 분야 종사자와 우선순위 집단에 포함돼 있다.

IATA는 또한 의약품, 코로나19 검사 키트, 보호 장비 및 백신의 적시 배포 등을 포함해 전염병에 대한 세계적인 대응을 촉구하고 항공 운송의 중요 역할을 재차 강조했다.

알렉산드르 드 주니악 IATA 사무총장은 "우리는 항공 노동자들을 최우선 순위에 두도록 요구하는 것은 아니지만, 백신 개발계획이 수립될 때 항공종사자들이 백신을 접종 받을 수 있도록 정부의 확실한 계획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의 운송은 이미 시작됐으며, 전 세계 유통을 위해 8000대의 보잉 747 화물기가 필요하다"라며 "원활한 물류 체인을 보장하기 위해 자격을 제대로 갖춘 인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백신 공급과 관련해 전 세계 항공 화물 시장에는 약 80억도즈(1회 접종분)가 유입될 것으로 추정된다. 연간 물동량의 3~6% 비중을 차지하는 규모다. 국내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도 백신 수송 전담조직(TF)를 꾸리고 대응에 나선 상황이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8일 인천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행 여객기로 코로나 백신 원료 약 800kg을 수송했다.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29일 인천발 러시아 모스크바행 화물기를 통해 국내 항공사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을 수송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