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중고나라'에 "아들·딸 팝니다" 글..경찰, 내사 착수(종합)

송은경 입력 2021. 01. 03. 15:52

기사 도구 모음

회원 수 1천800만여명에 달하는 중고거래 커뮤니티 '중고나라'에 아들과 딸을 판다는 한 누리꾼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용***'라는 닉네임을 가진 이 누리꾼은 3일 오후 1시 43분께 한 남아의 사진과 함께 "제 아들 팝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누리꾼은 5분 뒤 "우리 집 내 딸 팝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또 게시하고 다른 여아의 사진을 올렸다.

경찰은 자녀 판매 글을 올린 누리꾼에 대해 허위의 글을 게시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로 내사에 착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고나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회원 수 1천800만여명에 달하는 중고거래 커뮤니티 '중고나라'에 아들과 딸을 판다는 한 누리꾼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용***'라는 닉네임을 가진 이 누리꾼은 3일 오후 1시 43분께 한 남아의 사진과 함께 "제 아들 팝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사정상 힘들어서 제 아들을 팔기로 마음먹었다"면서 "협의 후 가격을 맞추겠다"고 썼다.

이 누리꾼은 5분 뒤 "우리 집 내 딸 팝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또 게시하고 다른 여아의 사진을 올렸다. 이 게시글에서 그는 여아를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표현과 함께 휴대전화 연락처를 적기도 했다.

현재 중고나라에서 해당 게시글은 찾아볼 수 없는 상태다. 다른 일부 누리꾼들은 댓글에서 게시글에 대한 신고를 마쳤다고 밝히기도 했다. 경찰은 자녀 판매 글을 올린 누리꾼에 대해 허위의 글을 게시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로 내사에 착수했다.

nor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