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김현아, 여당 女의원 6명에 "비겁한 당신들, 잊지 않을것"

변휘 기자 입력 2021. 01. 04. 16:29 수정 2021. 01. 04. 17:07

기사 도구 모음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6명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 의원을 싸잡아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SNS 게시글에서 민주당 남인순·진선미·고민정·이수진(비례)·양향자·김상희 의원을 거론하며 "여성으로서 성범죄 피해자를 돕지는 못할망정 피해호소인이라고 농락하고 가해자를 도와 은폐하려 했다"며 "피해자의 호소 앞에 침묵했던 비겁한 당신들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2020.02.12. /사진제공=뉴시스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6명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 의원을 싸잡아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SNS 게시글에서 민주당 남인순·진선미·고민정·이수진(비례)·양향자·김상희 의원을 거론하며 "여성으로서 성범죄 피해자를 돕지는 못할망정 피해호소인이라고 농락하고 가해자를 도와 은폐하려 했다"며 "피해자의 호소 앞에 침묵했던 비겁한 당신들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이는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한 6명 의원의 행보를 비판한 내용이다. 앞서 경찰 조사 결과 남인순 의원은 피소 사실을 박 전 시장 측에 사전에 유출한 인물로 지목됐다.

또 지난 1일 TV조선 보도에서 김상희·남인순·진선미·이수진(비례)·양향자 의원은 민주당 여성 의원 단체 대화방에서 '피해호소인' 호칭을 주장한 것으로, 고민정 의원은 "피해자로 규정하기 이른감이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 비대위원은 "잊지 않고 꼭 기억하겠다"면서 "경찰에서 무혐의로 수사종결했어도, 그들만의 단톡방 파괴돼 흔적이 사라져도 국민은 결코 잊지 않은 것"이라고 재차 비판했다.

변휘 기자 hynews@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