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돌진한 차에 치여 고려대 경비 직원 사망..학생들 애도

송은경 입력 2021. 01. 04. 17:58

기사 도구 모음

고려대 정문에서 교통정리 업무를 하던 총무부 직원이 차에 치여 숨지자 학생들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4일 서울 성북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 학교 직원 곽모(60)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3시 23분께 고대 앞에서 정문으로 돌진하는 승용차에 치여 중상을 입었고 이날 오전 끝내 숨을 거뒀다.

곽씨는 10년 가량 고대 정문 앞에서 교통정리와 보행자 안내 등의 업무를 하며 학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려대 정문 및 본관 전경 [고려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고려대 정문에서 교통정리 업무를 하던 총무부 직원이 차에 치여 숨지자 학생들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4일 서울 성북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 학교 직원 곽모(60)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3시 23분께 고대 앞에서 정문으로 돌진하는 승용차에 치여 중상을 입었고 이날 오전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은 승용차 운전자 50대 남성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운전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곽씨는 10년 가량 고대 정문 앞에서 교통정리와 보행자 안내 등의 업무를 하며 학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대생들은 학내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학생들 안전을 위해 애쓰셨는데 이렇게 허무하게 가시다니 안타깝다. 가슴이 아프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norae@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