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외교부 "日과의 특별입국절차 계속 시행"

정다슬 입력 2021. 01. 05. 11:35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외교부는 일본이 긴급사태 선언을 하더라도 "양국은 방역역량을 유지하는 가운데 특별입국절차를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앞서 일본 아사히 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국과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을 상대로 인정하고 있는 입국 규제 완화인 이른바 '비즈니스 트랙'을 일시 중단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한국 외교부는 일본이 긴급사태 선언을 하더라도 “양국은 방역역량을 유지하는 가운데 특별입국절차를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앞서 일본 아사히 신문은 일본 정부가 한국과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을 상대로 인정하고 있는 입국 규제 완화인 이른바 ‘비즈니스 트랙’을 일시 중단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일본은 감염력이 높은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출연하면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상태다. 단 원활한 비즈니스를 위해 특별입국절차를 합의한 국가와는 격리기간을 면제한 비즈니스 트랙을 운영했는데, 긴급사태 기간 동안에는 이 역시 전면 중단한다는 방침을 검토하고 있단 설명이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외교부 관계자는 “방역을 준수하는 가운데 원활한 비즈니스를 위한 절차를 지속한다는 데는 변함이 없다”며 “양국 간은 각급의 소통채널을 통해 계속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다슬 (yamy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