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포르투갈 41세女 화이자 백신 맞고 사망..기저질환 없어

김혜경 입력 2021. 01. 05. 14:36 수정 2021. 01. 05. 15:43

기사 도구 모음

포르투갈에서 41세 여성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틀 후 갑자기 사망했다.

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포르투갈레지던트에 따르면 북부 도시 포르투에 위치한 포르투갈 IPO 암병원 소아과 직원으로 근무하는 이 여성은 지난달 30일 백신을 맞고는 이틀 후인 1월1일 사망했다.

기저질환이 없는데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사망한 사례는 이 여성이 처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신 접종 이틀 뒤 갑자기 사망
평소 건강 상태 양호
[AP/뉴시스] 2020년 12월27일 EU 일원으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주사를 실시한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의료진이 자주색 마개의 화이자 백신 주사병을 들고 있다. 2021. 1. 3.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포르투갈에서 41세 여성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틀 후 갑자기 사망했다.

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포르투갈레지던트에 따르면 북부 도시 포르투에 위치한 포르투갈 IPO 암병원 소아과 직원으로 근무하는 이 여성은 지난달 30일 백신을 맞고는 이틀 후인 1월1일 사망했다.

그는 IPO 암병원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538명의 의료진 중 한 명이었다. 이 여성은 평소 건강 상태가 양호했으며, 백신 접종 후 부작용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성명을 통해 "이 여성은 12월30일 백신을 맞았으며, 접종 시점 및 그 이튿날 부작용 등에 대한 통보는 없었다"고 밝혔다.

유족에 따르면 이 여성은 백신 접종 다음 날인 12월31일 두 딸과 함께 저녁식사를 했지만 평소와 다른 점은 없었으며 건강해 보였다고 한다.

그는 식사 후 남자친구 집을 방문했으며, 그 다음날 아침 그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여성의 아버지에 따르면 "내 딸은 술을 마시지 않았으며 특별하거나 평범하지 않은 음식도 먹지 않았다"며 "건강하고 행복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의 딸이 처음으로 백신 접종을 한 것을 자랑스럽게 여겨 소셜미디어에 사진을 올리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이 여성의 딸은 "엄마는 접종부위가 (주사 바늘로 찔러) 불편하다고 했을뿐 평상시와 다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여성의 사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은 4일 실시됐으며 며칠 내로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기저질환이 없는데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사망한 사례는 이 여성이 처음이다.

앞서 이스라엘에서 백신을 접종한 고령자 2명이 사망했는데, 이들은 평소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

지난달 28일 화이자 백신 1회차 접종 뒤 두 시간 만에 심장마비로 사망한 75세 남성은 과거에도 심장질환과 암으로 투병했다. 또 지난달 29일 백신 접종 후 몇 시간만에 숨진 88세 남성도 병명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심각한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사인이 백신과 직접 연관됐는지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