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환경장관 후보자가.. 환경파괴 논란 가덕도 공항법 발의

노석조 기자 입력 2021. 01. 06. 03: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환경경시 후보 장관되면 안돼"
한정애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발의를 주도한 것을 놓고 5일 논란이 일었다. 환경 단체와 전문가들은 지난해 11월 한 후보자가 대표 발의한 이 법안에 대해 “반(反)환경 법안”이라며 반대해왔다.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가덕도 신공항의 신속한 건설을 위해 환경영향평가는 간소화하고 예비타당성 조사는 건너뛰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한 의원은 지난달 30일 환경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열린 당 회의에서도 “아직 통과해야 할 법안이 산적해 있다”며 이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강조했다.

하지만 환경 전문가들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은 콘크리트 등 환경 유해 물질로 섬 주변 바다를 메우는 것이 핵심이기 때문에 사전 환경영향평가를 간소화하는 것은 환경 파괴를 사실상 방치하는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앞서 2016년 정부 의뢰로 신공항 타당성 검증을 실시한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도 “가덕도 신공항 건설은 자연환경에 막대한 영향을 줄 것”이라며 환경 부문에서 낙제점에 가까운 점수를 줬다. 국민의힘 등 야당도 “환경을 경시하는 사람이 환경부 장관이 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

한 의원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의 환경 파괴 논란과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 의원 측은 “이달 말 있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각종 사안과 관련해 설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 의원은 2025년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 논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도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그는 지난 4일 이 문제와 관련해 “여러 가지 현안이 많다. 국민께 따로 설명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인천시는 2025년부터 서울·경기 지역 쓰레기를 받지 않겠다고 밝힌 상태다. 새 환경부 장관이 중재자로 나서 인천시·서울시·경기도 등과 ‘쓰레기 대란’ 해결책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