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6번이나 고발 당하고도 600명 대면 예배 강행..교회 운영중단 명령

강주리 입력 2021. 01. 06. 14:56

기사 도구 모음

방역수칙을 어겨 6번이나 고발을 당하고도 600여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대면 예배를 강행한 부산 한 교회에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시설 운영 중단 결정을 통보했다.

공한수 부산 서구청장은 "교회 측에 감염병 확산 방지와 구민 안전을 위해 일시적으로 예배를 제한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대면 예배를 강행하겠다는 대답을 들었다"면서 "법률 절차에 따라 운영중단과 시설폐쇄 같은 행정명령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 서구청, 교회 측에 통보

[서울신문]부산 서구청 “교회, 열흘 간 운영 중단”
해당 교회, 10번 넘게 구청 단속 걸려
“또 어기면 시설 폐쇄…확진시 구상권 청구”
교회 측 “운영 중단 받아들일 수 없다” 반발
부산 신규 확진 38명…전국 세 번째로 많아

대구 달성군 다사읍 소재 영신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해 11일 교회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은 본문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2020.12.11 연합뉴스

방역수칙을 어겨 6번이나 고발을 당하고도 600여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대면 예배를 강행한 부산 한 교회에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시설 운영 중단 결정을 통보했다. 지자체 측은 다시 한번 더 어기면 교회를 폐쇄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교회 측은 운영 중단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계속 예배를 강행하겠다고 반발했다.

부산 서구청은 6일 A 교회에 “방역 수칙 위반으로 7일 0시부터 교회 운영을 열흘 간 중단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A 교회는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방역수칙을 어기고 현장 예배를 강행해오다가 10번 넘게 구청에 단속됐다.

구청 측은 6번이나 해당 교회를 고발했지만, 교회 측은 지난 3일에도 신도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면 예배를 강행했다.

구청은 부산시와 질병관리청에 대면 예배만으로도 교회에 운영 중단 명령을 내릴 수 있는지 유권해석을 해달라고 했고, 이날 질병관리청으로부터 “대면 예배 강행도 포괄적으로 방역수칙 위반으로 볼 수 있다”는 내용을 답을 받았다.

6번이나 고발 당하고도 600명 대면 예배 강행…교회 운영중단 명령 - 대면 예배 강행하는 부산 서구 A 교회부산 서구청 제공

“부산시, 거리두기 2.5단계서 예배
강행 종교시설 시설 폐쇄 명령 가능”

이에 앞서 구청은 부산시로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에서 대면 예배를 강행하는 종교시설에 대해 관할 지자체가 운영 중단, 시설폐쇄 명령을 내릴 수 있다”는 의견을 받았다.

구청 측은 운영 중단 기간에 해당 교회가 또다시 대면 예배를 강행할 경우 교회에 시설폐쇄 명령을 내릴 방침이다.

공한수 부산 서구청장은 “교회 측에 감염병 확산 방지와 구민 안전을 위해 일시적으로 예배를 제한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대면 예배를 강행하겠다는 대답을 들었다”면서 “법률 절차에 따라 운영중단과 시설폐쇄 같은 행정명령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청 측은 해당 교회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하면 진단 검사와 치료 비용과 소독 비용 등에 대해 광범위한 구상권을 청구할 예정이다.

A교회 측은 운영 중단 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으며, 대면 예배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부산에서는 3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는 경기(269명), 서울(263명)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수치로 비수도권 지역 가운데에서는 가장 감염자가 많았다.

부산시청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 22일 부산시청 등대광장에 마련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0.12.22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