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단독] 국민의힘 입당 선 그은 안철수 "한 당 내 경선, 승리에 도움 안 돼"

이현미 입력 2021. 01. 06. 18:22 수정 2021. 01. 06. 22:23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6일 국민의힘이 본인을 포함한 외부인사의 입당을 고려해 본경선룰을 여론조사 100% 방식으로 사실상 확정한 것에 대해 "중도와 합리적 진보를 모두 합쳐야 (더불어민주당을) 겨우 이길 수 있는데 한 당 내에서 경선하는 구도로 가는 게 과연 도움이 되겠느냐"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가진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제가 야권 단일 후보를 내자고 제안한 이유는 국민의힘만으로는 민주당과 일대일로 붙어 야권이 못 이기는 구도이기 때문"이라며 "민주당은 싫지만 국민의힘은 차마 못 찍겠다는 사람들을 합해야 하는데 (제가 들어가는 게 선거 승리에) 도움이 되겠느냐는 질문을 던지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6일 국민의힘이 본인을 포함한 외부인사의 입당을 고려해 본경선룰을 여론조사 100% 방식으로 사실상 확정한 것에 대해 “중도와 합리적 진보를 모두 합쳐야 (더불어민주당을) 겨우 이길 수 있는데 한 당 내에서 경선하는 구도로 가는 게 과연 도움이 되겠느냐”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가진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제가 야권 단일 후보를 내자고 제안한 이유는 국민의힘만으로는 민주당과 일대일로 붙어 야권이 못 이기는 구도이기 때문”이라며 “민주당은 싫지만 국민의힘은 차마 못 찍겠다는 사람들을 합해야 하는데 (제가 들어가는 게 선거 승리에) 도움이 되겠느냐는 질문을 던지고 싶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양당은) 어찌됐든 서로 성향이 다른 그룹, 한번도 손 잡아서 한 목표로 무엇을 해본 적이 없는 그룹이라 (합쳐져서) 유지되는 게 굉장히 힘들다”며 “(양쪽 지지자들 중에) 조금이라도 떨어져나가면 선거는 더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국민의힘에 입당할 경우) 국민의힘 외연이 조금 확대될 수는 있겠지만 지금 저희를 지지하는 사람들을 온전히 합하기는 힘들다고 판단한다”며 “제가 달리기를 좋아해서 주로 30대 직장인들로 구성된 ‘러닝크루’가 많은데 이 분들과 이야기하면서 깨달은 것이다. 현장의 목소리였다”고 말했다.

‘당이 다른 상태에선 단일 후보가 되더라도 국민의힘 지지자와 조직이 안 대표를 적극 돕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에는 “그렇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며 “제1야당이 현재 선거에서 4연패를 했는데 5연패할 경우 당이 공중분해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자당 후보를 내면 공직선거법에 의해 다른 당 후보 선거 운동을 할 수 없지만, 후보를 내지 않으면 선거를 도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가장 효과적인 단일화 방식으로는 “외연이 확대돼야만 이길 수 있다. 어떤 방법이 외연을 가장 확대할 수 있는가를 기준으로 보면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거라 본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끝내 단일화가 안 될 경우 완주할 것인지’에 대해선 “반드시 단일화가 될 거라 생각한다”며 “(국민의힘 같은) 큰 정당이 1년짜리 서울시장 선거에 목숨을 걸진 않을 것이다. 서로 흩어진 지지자들을 모아 대선에서 함께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도록 하는 게 전략적 사고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그는 “지금은 비전과 정책을 먼저 내놔야 할 시기”라며 “저 후보가 무엇을 할지도 모르는데 바로 단일후보를 뽑는 데로 (논의 초점을 맞추면 시민들이) 야권후보를 뽑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1월에는 정책, 2월에 단일화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2월로 못 박고 싶진 않다. 집권여당의 진용이 갖춰지는 것에 따라 상대적일 수 있다”며 “야권이 먼저 후보를 뽑고 여권에선 몇달 후에 뽑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본경선 방식을 시민 여론조사 100%로 결정한 건 외부인사를 염두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가 여론조사 100% 방안으로 경선을 할지라도 외부인사가 참여하려면 우리 당원이 돼야 한다. 입당이 전제가 안 되면 경선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현미·최형창·김주영·곽은산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