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엘살바도르, '부정축재' 사카 전 대통령에 재산 반환 명령

고미혜 입력 2021. 01. 07. 01:31

기사 도구 모음

엘살바도르 법원이 엘리아스 안토니오 사카(55) 전 대통령에게 재임 시절 부정하게 쌓은 재산 440만달러(약 48억원)를 국고에 반환하라고 명령했다.

6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전날 엘살바도르 법원은 사카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소득 650만달러의 출처를 소명하지 못했다며 사카 전 대통령 전 부부의 부정축재 혐의에 유죄를 선고했다.

엘살바도르 전직 대통령 중 부패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것은 사카 전 대통령이 처음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카 전 대통령, 이미 횡령 등으로 10년형 선고받고 복역중
2009년 퇴임 당시 사카 전 엘살바도르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엘살바도르 법원이 엘리아스 안토니오 사카(55) 전 대통령에게 재임 시절 부정하게 쌓은 재산 440만달러(약 48억원)를 국고에 반환하라고 명령했다.

6일(현지시간) A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전날 엘살바도르 법원은 사카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소득 650만달러의 출처를 소명하지 못했다며 사카 전 대통령 전 부부의 부정축재 혐의에 유죄를 선고했다.

2004∼2009년 집권한 사카 전 대통령은 이미 부패 혐의로 수감 중이다.

그는 지난 2016년 국고 횡령과 돈세탁 등 혐의로 아들의 결혼식장에서 체포됐으며, 이후 2018년 법원은 그에게 징역 10년형과 함께 횡령액 2억6천만달러(약 2천825억원)의 반환을 명령했다.

엘살바도르 전직 대통령 중 부패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것은 사카 전 대통령이 처음이었다.

역시 부패 혐의를 받던 프란시스코 플로레스 전 대통령(1999∼2004년 집권)은 가택연금 상태로 재판을 기다리다 2016년 사망했으며, 마우리시오 푸네스 전 대통령(2009∼2014년 집권)은 니카라과로 망명해 재판을 피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