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서울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 신호탄.. 준공업지역 정비사업 본격화

김재중 입력 2021. 01. 07. 04:06

기사 도구 모음

서울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준(準)공업지역 정비사업이 본격화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7일부터 민관합동 준공업지역 순환정비사업 공모를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준공업지역 순환정비 시범사업 후보지 공모 대상은 서울 내 3000㎡ 이상 공장용지(부지 내 공장비율 50% 이상)며,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토지주 등은 다음달 25일까지 서울시에 공모신청서를 제출해 참여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토부·시, 순환정비사업 공모.. 시범사업 후보지 3∼4곳 선정
연합뉴스


서울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준(準)공업지역 정비사업이 본격화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7일부터 민관합동 준공업지역 순환정비사업 공모를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지난해 8월 발표된 ‘서울권역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따라 3~4곳 수준의 시범사업 후보지를 선정하는 것이다.

민관합동 준공업지역 순환정비사업은 도심의 노후화된 공장부지를 한국토지주택공사(LH)·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참여해 산업시설 및 주거시설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산업기능을 재생하고,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사업이다. LH와 SH가 참여해 공공임대 등 공공시설을 확보하는 경우 부지 내 주택비율 확대, 도시재생과 연계한 사업비 기금융자(총액의 50%, 연 1.8% 등) 등 각종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공공이 참여한 준공업지역 개발사업에 대해 산업시설 의무비율을 50%에서 40%로 낮추는 내용을 담은 서울시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이 지난해 말 서울시의회를 통과했다.

또 신축되는 산업시설 일부는 정비를 원하는 주변 공장의 대체 영업시설로 활용해 준공업지역 정비를 촉진하게 된다.

이번 준공업지역 순환정비 시범사업 후보지 공모 대상은 서울 내 3000㎡ 이상 공장용지(부지 내 공장비율 50% 이상)며,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토지주 등은 다음달 25일까지 서울시에 공모신청서를 제출해 참여할 수 있다. 공모참여 부지는 LH·SH가 사업 추진 적절성을 사전 검토한 후 국토부·서울시 합동 후보지 선정위원회에서 입지 적합성, 시설 노후도, 사업 효과성 등을 종합해 3월 말 후보지로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후보지로 선정되면 LH·SH와 토지주가 시행방식 사업계획 등을 협의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공모 기간 사업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서울시 자치구 관계자 및 토지주 등을 대상으로 이달 중 정책설명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1월 말까지 사전 참여의향서를 제출한 토지주에 대해선 별도로 이해도를 높이고, 사업 참여도 독려할 방침이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