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

외국인들이 꼽은 인기 한식 1위는 치킨..최악은 '○○'

강진규 입력 2021. 01. 07. 11:00 수정 2021. 01. 07. 16:05

기사 도구 모음

양념치킨 등 한국식 치킨이 해외에서 가장 인기있는 한식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주 먹는 한식으로는 김치가 꼽혔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20 해외 한식 소비자 조사 주요 결과에 따르면 가장 선호하는 한식을 묻는 질문에 13.3%가 한국식 치킨을 선호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자주 먹는 한식으로는 김치(33.6%)가 꼽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인 76% "한식 몰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양념치킨 등 한국식 치킨이 해외에서 가장 인기있는 한식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주 먹는 한식으로는 김치가 꼽혔다. 반면, 선호하지 않는 한식으로는 소주 등 우리 술이 꼽혔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20 해외 한식 소비자 조사 주요 결과에 따르면 가장 선호하는 한식을 묻는 질문에 13.3%가 한국식 치킨을 선호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치(11.9%)와 비빔밥(10.3%)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가장 자주 먹는 한식으로는 김치(33.6%)가 꼽혔다. 작년 1위였던 비빔밥은 올해 순위가 한계단 내려갔다.

이번 조사는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일본 도쿄, 이탈리아 로마, 영국 런던 등 해외 주요 16개 도시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지역별로 선호도 특히 높았던 한식도 있었다. 북중미에선 ‘불고기(12.8%)’가 다른 지역에 비해 인기였다. 동북아시아는 ‘삼겹살 구이(11.6%)’, 오세아니아·남미·중동은 ‘잡채(7%)’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선호하지 않는 한식으로는 '우리 술'이 꼽혔다. 소주 등 한국의 술을 선호하지 않는 메뉴로 꼽은 사람은 14.1%에 달했다. 김치는 호불호가 가장 엇갈리는 품목이었다. 자주먹는 한식 1위와 선호하는 음식 2위에 올랐지만 비선호 음식 순위에서도 3위를 기록했다.

김치와 술을 비선호 음식으로 꼽은 이유로는 '식감이 싫어서'(30.0%), '어떤 재료가 들어갔는지 알수가 없어서(23.3%)' 등이 제시됐다.

한식 인지도는 57.4%로 전년 대비 2.8%포인트 증가했다. 한식 만족도는 81.3%로 작년 대비 0.1%포인트 높아졌다.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가 인지도와 만족도에서 모두 1,2위를 기록했다. 일본 도쿄의 인지도와 만족도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도쿄 시민 중 한식을 알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 비중은 23.8%에 그쳤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식당 방문 경험률은 66.5%로 전년 대비 8.4%포인트 증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이들의 한식당 월평균 방문 횟수는 1.6회로 0.9회 감소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