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TV

"정인아 어른들이 미안해"..홀트 특별감사 촉구

정다예 입력 2021. 01. 07. 17:5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정인이의 입양을 담당했던 홀트아동복지회를 향한 비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학대 정황을 알고도 외면하는 등 사후관리에 문제가 있었다는 건데요.

한부모단체들은 홀트에 대한 특별감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정다예 기자입니다.

[기자]

한파를 뚫고 '어른들'이 모였습니다.

정인이 죽음의 책임을 묻고, 반복되는 비극을 막기 위해서입니다.

비난은 당시 입양을 담당했던 홀트아동복지회에 쏠렸습니다.

학대 정황을 알고도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오영나 / 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 대표> "정인이의 비극에 홀트아동복지회가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으로 일관한다면 과연 홀트가 자랑하는 입양의 전문성은 무엇인지…"

어른들에겐 죄책감이 남았습니다.

<함아연 / 미혼모협회 인트리 간사 (학대아동 '은비' 생모 글 대독)> "그 작은 아이가 얼마나 아프고 고통스러웠을지, 얼마나 무서웠을지, 얼마나 저를 찾았을지 아니면 얼마나 원망했을지…"

때문에 더더욱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이들은 복지부에 홀트 특별감사를 촉구했습니다.

양부모의 양육 적격 심사는 어떻게 이뤄졌는지, 3차례에 걸쳐 학대 신고가 접수되는 동안 홀트는 무엇을 했는지 밝혀달라는 겁니다.

<박민아 / 정치하는엄마들 활동가> "감사를 하라고 요구하기 전에, 아이가 학대로 사망했다는 기사를 접하기 전에 홀트에 대한 감사를 이미 실시했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앞서 홀트 측은 정인이에게 사과하면서도, 매뉴얼을 따랐다며 입양 절차엔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