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10분안에 백신 맞을래?"..우연히 모더나 백신 맞은 美대학생

김채현 입력 2021. 01. 08. 15:31

기사 도구 모음

대학생이 우연한 기회로 모더나 백신 접종을 받았다.

그런데 이 약국의 약사가 "혹시 모더나 백신을 맞고 싶냐"고 맥밀런에게 물어온 것이다.

이 약국에는 모더나 백신 2회분이 남아 있었고, 10분 안에 누군가에게 접종하지 않으면 백신을 버려야 하는 상황이었다.

해당 약국 관계자는 "백신 접종을 예약한 의료 종사자가 오지 않아 백신을 버리지 않기 위해 한 일"이라며 "결과적으로 소중한 백신을 낭비하지 않게 돼 다행스럽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데이비드 맥밀런 틱톡 영상 화면

우선 접종 대상자가 아닌 청년
우연한 기회에 모더나 백신 접종

대학생이 우연한 기회로 모더나 백신 접종을 받았다. 이 청년은 미국에서 우선 접종 대상자가 아니었다.

8일 외신에 따르면 지난 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살고 있는 데이비드 맥밀런은 친구와 함께 한 대형마트에 장을 보러 갔다가 우연히 백신을 맞았다.

그는 마트 안에 있는 ‘자이언트’라는 이름의 약국에 들렀다. 그런데 이 약국의 약사가 “혹시 모더나 백신을 맞고 싶냐”고 맥밀런에게 물어온 것이다.

10분 안에 접종하지 않으면 백신을 버려야 하는 상황

이 약국에는 모더나 백신 2회분이 남아 있었고, 10분 안에 누군가에게 접종하지 않으면 백신을 버려야 하는 상황이었다. 맥밀런과 친구는 주저하지 않고 “백신을 맞겠다”고 답했다.

맥밀런은 백신 접종 순간을 담은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틱톡에 올리기도 했다. 이 영상은 조회 수 73만 8,200회에 4,2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맥밀런은 인터뷰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에 대한 너무 잘못된 정보가 돌아다니는데, 백신이 좋은 것임을 알리기 위해 SNS에 영상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해당 약국 관계자는 “백신 접종을 예약한 의료 종사자가 오지 않아 백신을 버리지 않기 위해 한 일”이라며 “결과적으로 소중한 백신을 낭비하지 않게 돼 다행스럽다”고 전했다.

한편 맥밀런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안내를 받으며 사후 모니터링에 참여하고 있다. 접종 이후 가벼운 두통을 겪은 것 외에 별다른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맥밀런은 이달 말에 2차 접종도 할 예정이다. 모더나백신은 4주 간격으로 두 차례 접종해야 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8일(현지시간) 미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에 이어 두 번째다. 사진은 지난달 프랑스 파리에서 촬영된 모더나사의 로고와 코로나19 백신 모습. AP 연합뉴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