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민주당 공보국장 "이수정 교수, 국민의힘 가니 가해자 중심주의로 변해"

류호 입력 2021. 01. 08. 19:40 수정 2021. 01. 08. 19:44

기사 도구 모음

성범죄 사건 전문가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가 김병욱 무소속 의원 성폭행 의혹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정치적 의도가 있을 수 있다고 반박하자 더불어민주당 당직자가 이를 비판했다.

이 당직자는 성범죄 사건에 대해 피해자 중심주의를 외쳤던 이 교수와 맞지 않는 발언이라며, 이 교수가 국민의힘에서 맡고 있는 성폭력대책특위 위원, 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탈당한 무소속 김병욱 성폭행 의혹에 
이수정 "선거에 영향 주려는 의도로 의심"
與공보국장 "이수정, 내로남불에 이중잣대"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는 이수정(왼쪽)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지난해 9월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위 1호 법안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성범죄 사건 전문가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가 김병욱 무소속 의원 성폭행 의혹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정치적 의도가 있을 수 있다고 반박하자 더불어민주당 당직자가 이를 비판했다. 국민의힘 소속이었던 김 의원은 논란이 일자 탈당했다.

이 당직자는 성범죄 사건에 대해 피해자 중심주의를 외쳤던 이 교수와 맞지 않는 발언이라며, 이 교수가 국민의힘에서 맡고 있는 성폭력대책특위 위원, 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춘생 민주당 공보국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힘당(국민의힘) 이수정 성폭력대책위원의 내로남불'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민주당의 피해 호소인이란 말에 분노해 국민의힘에 입당한 이수정 교수 역시 내로남불, 이중잣대의 틀에서 벗어나지 않았다"며 "범죄심리학자로서 전문성을 앞세운 그간의 활동과 전혀 다른 입장이자, 민주당에 들이댄 잣대와 전혀 다른 기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수정 "지금 피해자가 안 나왔는데"

정춘생 더불어민주당 공보국장이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성폭행 의혹에 의문을 제기한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위 위원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정춘생 페이스북 캡처

정 국장이 이 교수를 비판한 건 이 교수가 앞서 이날 한 언론과 나눈 전화 인터뷰 내용 때문이다. 이 교수는 김병욱 무소속 의원 논란과 관련해 "지금 피해자가 안 나왔고, 있는지 없는지도 불분명하지 않나. 보통 그렇게는 사건이 진행이 안 된다"며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라고 해석했다.

이 교수는 이어 "다양한 의심을 하게 된다. 보궐선거가 얼마 안 남았는데 어떤 의도로 우회해서 제보 같은 것을 주면서 말썽만 일으키려고 할 수도 있는 것"이라며 "왜 피해자가 '미투(Me Too)'를 하면 되는데 안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 논란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 추문 논란과 다르다면서 "박 전 시장 사건은 피해자가 나섰으니 문제가 된 것이"이라며 "이 사건도 피해자가 나서야 우리가 뭐라도 나설 수 있는 것 아니냐"라고 설명했다.


정춘생 "2차 가해 두려워 할 피해자 생각 않는 이수정"

인턴 비서 성폭행 의혹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무소속 김병욱 의원이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정 국장은 이에 대해 "이 위원이 해서는 안 될 말"이라며 "피해자가 스스로 드러내 폭로해야만 성폭력 범죄가 성립되는 거냐. 수치심으로 2차 가해에 대한 두려움에 피해자가 미투에 나서는 것 자체가 큰 고통임을 모르지 않을 텐데"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이는 그녀가 그토록 강조해 온 피해자 중심주의가 아닌 가해자 중심주의나 다름없다"며 "성폭력 범죄에 대한 친고죄를 왜 폐지했나. 보궐선거와 연관지어 배경을 의심하는 지점이 여느 개념 없는 인간들의 행태와 다를 게 없다"고 일갈했다.

정 국장은 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는 (김 의원의) 자진 탈당을 유도하고 꼬리 자르기로 무마·은폐했다"며 "이 위원은 그간의 소신대로 당내의 그런 움직임을 비판하고, 제대로 된 진상 규명과 처벌을 주장했어야 했다. 그게 이 위원이 국민의힘에 있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