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피 흘리며 죽어가는 돌고래" SNS에 퍼진 동영상..'재미로' 때려 죽여

나한아 입력 2021. 01. 09. 20:45 수정 2021. 02. 02. 14:50

기사 도구 모음

멸종 위기종인 인도 '갠지스강 돌고래'를 이유없이 때려 죽이는 영상이 퍼지며 논란을 일으켰다.

9일 인디아투데이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우타르푸라데시주 샤르다 운하에서 돌고래가 젊은 남성 7명이 웃으면서 내리친 막대기와 도끼에 피를 흘리며 죽어가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SNS에 퍼졌다.

민물 돌고래는 인도 갠지스강과 파키스탄의 인더스강, 중국의 양자강, 남미의 아마존강 등에 서식하며 1997년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에 의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멸종 위기종인 인도 '갠지스강 돌고래'를 이유없이 때려 죽이는 영상이 퍼지며 논란을 일으켰다.

9일 인디아투데이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우타르푸라데시주 샤르다 운하에서 돌고래가 젊은 남성 7명이 웃으면서 내리친 막대기와 도끼에 피를 흘리며 죽어가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SNS에 퍼졌다.

경찰은 SNS에 퍼진 동영상을 통해 남성 3명의 신원을 확인해 이달 7일 체포하고, 나머지 가담자를 확인하고 있다.

이들은 19∼20세 마을 주민들로,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처벌받게 됐다.

이들이 때려죽인 것은 갠지스강 돌고래로, 긴 주둥이를 가진 민물 돌고래다.

민물 돌고래는 인도 갠지스강과 파키스탄의 인더스강, 중국의 양자강, 남미의 아마존강 등에 서식하며 1997년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에 의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

갠지스강 돌고래 개체 수는 1천200∼1천800마리 정도로 추정된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