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한남대 환영보호 캠페인..매주 금요일 구내식당 '채식하는 날' 운영

유순상 입력 2021. 01. 10. 11:27

기사 도구 모음

10일 한남대 따르면 지난 8일부터 매주 금요일마다 학교식당에서 '채식하는 날'을 운영한다.

이날 이광섭 총장은 학생들과 함께 학교식당 '멘사 크리스티'에서 채식 메뉴로 점심식사를 하면서 구성원들의 캠페인 참여를 적극 권장했다.

이 총장은 "주 1회 정도 육류 소비를 자제하고 채식을 실천하면 지구환경 보호에 도움이 된다 해서 매주 금요일 학교 식당의 메뉴를 채식으로 바꿔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전=뉴시스] 유순상 기자 = 한남대가 새해부터 지구환경 보호를 위한 생활속 실천 캠페인을 적극 벌이고 있다..

10일 한남대 따르면 지난 8일부터 매주 금요일마다 학교식당에서 ‘채식하는 날’을 운영한다. 이날 이광섭 총장은 학생들과 함께 학교식당 ‘멘사 크리스티’에서 채식 메뉴로 점심식사를 하면서 구성원들의 캠페인 참여를 적극 권장했다.

채식이 기후위기 대응 방안 하나로 대두된 것은 축산이 온실가스 배출에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지난 2020년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축산업을 통해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16.5%에 달하기 때문이다.

이 총장은 "주 1회 정도 육류 소비를 자제하고 채식을 실천하면 지구환경 보호에 도움이 된다 해서 매주 금요일 학교 식당의 메뉴를 채식으로 바꿔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남대는 이밖에도 대학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나무칫솔 사용하기와 탄소 배출을 감소하기 위한 이메일 지우기 캠페인도 전개하고 있다. 불필요한 이메일을 지우면 서버 저장용량이 자연 감소해 전기 사용과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다.

한남대는 지난달 대전 대덕구청과 기후위기 공동대응을 위한 ‘대덕e 시작하는 그린뉴딜 캠페인’ 업무협약을 체결, 이같은 생활 속 실천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yo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