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바다 위 종합병원 '충남501호' 대체건조 착수

최현구 기자 입력 2021. 01. 10. 11:49

기사 도구 모음

충남도가 '바다 위 종합병원'으로 불리는 병원선을 새롭게 건조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도는 지난 8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병원선 충남501호 대체건조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현재 운영 중인 병원선 충남 501호는 2001년 2월 건조돼 20년 간 섬 지역민들의 건강지킴이 역할을 수행했다.

용역을 맡은 극동선박설계는 이날 보고회를 통해 200톤급 병원선에 대한 기본 계획을 밝히고 국내 최상급 건조설계를 다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존 병원선 노후화..올 하반기 착공 내년 말 준공 계획
충남도는 병원선 건조를 위해 120여억 원(설계비 제외)을 투입, 올 하반기 착공해 내년 말 준공한다는 계획이다.(충남도 제공)© 뉴스1

(내포=뉴스1) 최현구 기자 = 충남도가 ‘바다 위 종합병원’으로 불리는 병원선을 새롭게 건조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도는 지난 8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병원선 충남501호 대체건조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김석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을 비롯한 보건‧병원선‧수산‧해운항만 관련 담당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설계용역 개요 및 주요내용 보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현재 운영 중인 병원선 충남 501호는 2001년 2월 건조돼 20년 간 섬 지역민들의 건강지킴이 역할을 수행했다.

실제 충남 501호는 6개 시군 31개 도서지역을 순회하며 3600여 주민(지난해 진료실적 9338명)의 건강을 지켰다.

하지만 최근 선박 노후화가 이어지면서 안전‧감항성 저하 등 매년 선박 수리비용이 증가해 대체 건조가 시급한 상황이다.

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도서지역의 낮은 수심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고 워터제트 추진기를 탑재하는 등 서해안에 적합한 병원선을 건조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도서주민이 원하는 물리치료실을 신설, 최신식 골밀도 측정기를 도입하는 등 주민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정부정책에 발맞춰 환경친화적인 선박장비가 설치된 병원선을 건조하는 계획도 세웠다.

도는 병원선 건조를 위해 120여억 원(설계비 제외)을 투입, 올 하반기 착공해 내년 말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용역을 맡은 극동선박설계는 이날 보고회를 통해 200톤급 병원선에 대한 기본 계획을 밝히고 국내 최상급 건조설계를 다짐했다.

김석필 충남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선박 이용자 안전과 도서민들의 건강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적의 병원선을 건조할 것”이라며 “참석자 여러분들의 경험과 지혜를 함께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chg5630@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