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헤럴드경제

"날개없는 추락" 귀족폰 '갤폴드2' 가격 하락 어디까지..[IT선빵!]

입력 2021. 01. 10. 15:21 수정 2021. 01. 10. 15:27

기사 도구 모음

출고가가 240만원에 육박, '귀족폰'으로 불리던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접히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2' 가격이 약 세 달 만에 20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SK텔레콤은 최근 '갤럭시폴드2'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최대 55만원까지 상향 조정했다.

월 7만5000원 요금제의 경우 공시지원금이 39만5000원으로, 지난 9월 15일 출시된 지 세 달만에 30만원 넘게 상향됐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를 폴더블폰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고 공격적인 가격정책을 펼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갤럭시Z폴드2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출고가가 240만원에 육박, ‘귀족폰’으로 불리던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접히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2’ 가격이 약 세 달 만에 20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향후에 가격은 더 하락할 전망이다. 폴더블폰 대중화를 위해 가격을 계속 낮추는 추세다.

통신사들도 공시지원금을 올려, 고객들의 실구매가를 낮추고 있다.

앞서 LG유플러스와 KT가 지난달 초 공시지원금을 크게 상향한데 이어 SK텔레콤도 뒤늦게 지원금을 올렸다. 최고가 요금제 기준 20만원도 채 안되던 공시지원금이 55만원까지 올랐다. 이로써 일부 요금제에서는 실구매가가 17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폴더블폰 가격 인하는 처음이 아니다. 같은날 출시된 ‘갤럭시Z플립 5G’의 실구매가도 현재 최대 115만원까지 떨어졌다.

SK텔레콤은 최근 ‘갤럭시폴드2’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최대 55만원까지 상향 조정했다.

갤럭시Z폴드2

가장 저렴한 월 5만5000원 요금제 기준 10만원이던 지원금이 30만원으로 올랐다. 월 7만5000원 요금제의 경우 공시지원금이 39만5000원으로, 지난 9월 15일 출시된 지 세 달만에 30만원 넘게 상향됐다. 기존 월 7만5000원 요금제의 공시원금은 12만 3000원이었다.

월 8만 9000원과 월 12만5000원 등 고가 요금제의 공시지원금은 현재 각각 50만원, 55만원까지 오른 상태다. 추가지원금까지 고려하면, 이로써 실구매가는 176만 5500원까지 떨어졌다(월8만9000원 이상 요금제 기준).

공시지원금을 선택할 시에는 유통채널의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최대 15%)까지 받을 수 있다. 현재 최고가 요금제를 제외한 모든 요금제에서 선택약정(요금의 25% 할인)보다는 공시지원금 및 추가지원금을 선택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

KT와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보다 약 한 달 빠른 지난달 초 지원금 대폭 상승한 바 있다.

현재 KT의 공지시원금은 요금제별 19만2000원~50만원에 책정돼 있다. LG유플러스 또한 요금제별로 32만6000원~50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하고 있다.

갤럭시폴드2는 지난해 9월 출시된 삼성전자의 최신형 폴더블폰이다.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선보인 폴더블폰 ‘갤럭시폴드의 후속 모델으로, 239만 8000원이란 높은 출고가 때문에 ‘귀족폰’으로 불렸다.

그러나 이번 지원금 상승으로 통신3사 모두에서 실구매가가 최대 170만원대까지 떨어지게 됐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를 폴더블폰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고 공격적인 가격정책을 펼치고 있다. 갤럭시폴드2 뿐 아니라 같은날 출시된 갤럭시Z플립 5G 모델도 지난달 공시지원금이 상향조정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S펜을 탑재한 폴더블 신제품 ‘갤럭시폴드3’를 출시할 전망이다.

jakmee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