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침몰한 명민호 인도네시아 선원 1명 시신 발견..아직도 3명 실종

박미라 기자 입력 2021. 01. 10. 15: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지난해 12월29일 제주항 인근 해상에서 전복해 침몰한 어선 32명민호(32t)의 인도네시아 선원 1명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해경이 육지로 인양한 명민호 선체 일부를 감식하고 있다. 제주해경 제공


제주해양경찰서는 10일 오전 9시52분쯤 제주시 삼양동 벌랑포구 앞바다에서 시신이 보인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수습해 신원을 확인한 결과 32명민호의 인도네시아인 선원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삼양동 벌랑포구는 선박이 침몰한 지점에서 동쪽에 위치했다.

발견된 선원은 부패가 심하게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해경은 이 시신을 인도네시아 가족에게 인계할 예정이지만 가족들이 한국에 오지 못할 경우 가족에게 공증 위임장을 받아 인도네시아 대사관을 통해 인계할 예정이다.

침몰한 사고 선박에는 한국인 4명과 인도네시아인 3명 등 총 7명이 타고 있었다. 해경은 앞서 지난달 31일 제주항 3부두 부근 해상에서 한국인 선원 A씨(73)의 시신을, 지난 3일에는 한국인 선장 B씨(55)를 발견했다. 이어 지난 4일 선체 주변에 대한 수중 수색 중 한국인 선원 C씨(65)의 시신을 발견해 수습했다. 이날 인도네시아 선원 1명을 추가로 발견했지만 아직도 한국인 선원 1명과 인도네시아인 선원 2명 등 3명이 실종 상태다.

32명민호는 지난달 29일 오후 7시44분쯤 제주항 북서쪽 2.6㎞ 해상에서 전복됐다며 신고했다. 해경이 뒤집힌 어선을 발견해 선원들의 생존 신호도 확인했지만 높은 파도와 강풍 등 악천후로 선내에 진입하지 못했다. 사고 어선은 파도에 떠밀려 이튿날 새벽 3시47분쯤 제주항 서방파제에 부딪혀 파손돼 침몰됐고 선원들은 실종됐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