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코로나 역경에도 목포고 부설 방통고 32명 졸업

신영삼 입력 2021. 01. 10. 15:34

기사 도구 모음

목포고등학교 부설 방송통신고등학교 32명의 졸업생들이 10일, 가장 빛나는 졸업장을 받았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도 참석해 졸업생들의 꿈을 격려했다.

목포고 부설 방송통신고등학교는 이날 제40회 졸업생 32명을 배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석웅 교육감 "꿈‧희망‧용기 갖고 한발 한발 나아가면 목표 도달할 것"
▲ 목포고등학교 부설 방송통신고등학교 32명의 졸업생들이 10일, 가장 빛나는 졸업장을 받았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도 참석해 졸업생들의 꿈을 격려했다.[사진=전남도교육청]
[목포=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목포고등학교 부설 방송통신고등학교 32명의 졸업생들이 10일, 가장 빛나는 졸업장을 받았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도 참석해 졸업생들의 꿈을 격려했다.

목포고 부설 방송통신고등학교는 이날 제40회 졸업생 32명을 배출했다. 3학년의 88%가 만 20세 이상 성인이며 졸업생들은 일과 가정, 학업을 병행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목포고 부설 방송통신고는 2020학년도 2학기에 23일을 등교해 전국 42개 방송통신고 중에서 출석 일수가 가장 많았다.

장석웅 교육감은 졸업식에서 “시작은 아무리 늦어도 빠르다, 100세 시대 긴 인생을 놓고 보면 가장 빠르고 탁월한 선택이며 평생 공부해야 한다”고 말하고 “꿈과 희망, 용기를 가지고 우보천리의 마음으로 한 발 한 발 나아가다 보면 결국에는 목표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참석 인원 최소화, 간격 유지, 발열 체크와 소독 등 철저한 코로나19 방역 속에서 이뤄진 졸업식에서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교육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학생들에게는 다양한 분야의 교내‧외 상이 수여됐다. 

3년 개근상과 학력우수상을 받은 김정희(3년) 학생은 졸업생을 대표해 “학업, 가정, 직장으로 힘들 때마다 못다 이룬 학업의 꿈을 떠올리며 졸업 후에도 각자의 꿈을 이루기 위해 멈추지 말자”고 말했다. 

news032@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