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강원 신규 확진 8명, 주로 가족감염..확산세 주춤(종합)

김정호 기자 입력 2021. 01. 10. 17:24

기사 도구 모음

10일 강원도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주춤했다.

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 도내에서는 동해 4명(동해 162~165번), 원주 2명(406~407번), 강릉 1명(강릉 133번), 속초 1명(속초 89번), 총 8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도내 신규 확진자 대부분은 가족 간 전파로 감염됐다.

지난 8일 직원 1명이 확진판정을 받은 도내 한 스키장과 서울 동부구치소발 집단감염이 퍼진 영월교도소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키장 추가 확진자 안 나와.. 교회발 집단감염 고리도 끊긴 듯
강원 동해시 공공시설 방역소독. (자료 사진)© 뉴스1

(강원=뉴스1) 김정호 기자 = 10일 강원도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주춤했다.

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 도내에서는 동해 4명(동해 162~165번), 원주 2명(406~407번), 강릉 1명(강릉 133번), 속초 1명(속초 89번), 총 8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전날 동일시각 신규 확진자 수(14명)의 절반 수준이다.

도내 누적 확진자 수는 1447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도내 신규 확진자 대부분은 가족 간 전파로 감염됐다.

동해시 162~164번은 동해시 161번의 가족들이고, 동해 165번도 가족(강릉 133번)이 확진판정을 받아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됐다.

속초 89번은 속초 50번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달 초 집단감염이 일어난 원주 모 교회와 관련한 확진자는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다.

지난 8일 직원 1명이 확진판정을 받은 도내 한 스키장과 서울 동부구치소발 집단감염이 퍼진 영월교도소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영월군은 11일 영월교도소 재소자 전원을 대상으로 한 6차 검사를 가질 예정이다.

최명서 영월군수는 “시설내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검사 결과를 즉시 안내하는 등 지역사회로의 감염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강원 영월교도소. (자료 사진) © News1

kjh@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