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경이코노미

리서치 왕좌 지킨 하나금투 '5연패'

류지민 입력 2021. 01. 10. 17:30 수정 2021. 01. 11. 10: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년 매경 베스트 애널리스트
10개 부문서 정상 또 종합 1위
작년 4위 메리츠證 2위로 도약
신한금투는 아쉽게 3위 머물러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매경이코노미 베스트 애널리스트 평가에서 하나금융투자가 종합 1위를 차지했다. 매경이코노미·나이스디앤알이 공동으로 평가한 2020년 베스트 애널리스트 선정 결과, 하나금융투자는 10개 부문에서 베스트를 차지하며 5연패 금자탑을 쌓았다. 메리츠증권은 지난해 4위에서 2위로 도약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아쉽게 3위에 그쳤다.

1위 하나금융투자는 28개 부문에서 5위권 성적을 내며 두꺼운 인재풀을 자랑했다. 유통·생활소비재 부문 터줏대감인 박종대 애널리스트를 비롯해 스몰캡 부문 최강자 이정기 애널리스트 등 기존 1위가 수성에 성공했다.

2위 메리츠증권은 이번 평가에서 가장 돋보이는 성과를 냈다. 1위가 지난해 4명에서 7명으로 크게 늘었고, 2~3위 역시 7명에서 10명으로 증가하며 탄탄한 실력을 자랑했다. 김현(조선), 윤여삼(채권·자산배분), 김준성(자동차), 김정욱(음식료·담배) 애널리스트 등 주력 멤버들이 1위 자리를 지켰다. 신한금융투자는 한 계단 하락한 3위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지난해 10명이었던 1위가 5명으로 줄면서 다소 힘이 빠졌다. 홍세종(미디어·광고), 강송철(파생상품), 박석중(선진국·신흥국투자전략) 애널리스트 등 베테랑들이 베스트를 지켜내면서 저력을 보였다. 4위는 NH투자증권이다.

리서치센터 순위는 1~5위 애널리스트 수와 전체 추천 수를 종합해 결정된다. 이번 평가는 230개 운용 부서 펀드매니저 637명이 참여했다. 시상식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는 2월로 연기된다.

※ 자세한 내용은 매경이코노미 2092호 참조

[류지민 매경이코노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