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산골에 2800명 들렀다..'제2의 신천지' BTJ열방센터 정체는

백경서 입력 2021. 01. 10. 17:30 수정 2021. 01. 10. 17: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전경. [사진 열방센터 홈페이지. 현재 폐쇄]

경북 상주시 화서면 상용리 봉황산 자락 끝에는 대형 기도원이 있다. 한적한 산골 마을에 세워진 ‘BTJ열방센터’다. 지난해 10~12월 이 센터에선 실내에서 50명이 모일 수 없었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방역 수칙을 어긴 모임이 여러 차례 열렸다. 보건당국에서 집계한 인원만 2837명이다.

이들 중 지난해 11월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뒤 센터 관련 확진자는 지난 9일까지 경기도 등 전국 9개 시·도에서 505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참가 인원 중 70%가량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고 있다. 참가 명단 제출도 겨우 이뤄졌다. 센터 입구에 붙인 집합금지 안내문이 훼손돼 상주시에서 인터콥 대표를 세 차례 고발하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BTJ열방센터를 압수수색해 전산자료 등을 확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2~3월 집단 감염이 발생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사태와 닮았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다.

BTJ열방센터는 무엇을 하는 곳일까. 왜 보건당국의 검사 요구에 응하지 않는 걸까. BTJ열방센터에 대한 의문이 높아지면서 이 센터를 운영하는 선교단체 ‘인터콥’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열방센터, 인터콥의 세계선교 전초기지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전경. [사진 열방센터 홈페이지. 현재 폐쇄]

인터콥(InterCP International)은 1983년에 설립된 선교회다. 기독교 종교법인 전문인국제선교단으로 불린다. 인터넷 공식홈페이지에는 ‘미전도종족 개척선교’를 목적으로 설립된 해외선교기관으로 소개돼 있다. 이슬람, 힌두교 등 다른 종교를 주로 믿는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선교활동을 하는 것이다. 홈페이지 설명에 따르면 2020년 현재 1400여명의 선교사가 활동 중이다.

인터콥에서는 지난해 말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던 때 국내 교인 등을 대상으로 선교 캠프를 진행했다. 이 선교 캠프지로 지목되는 시설이 바로 상주 BTJ열방센터다.

열방(列邦)은 세상 나라들과 모든 민족을 가리키는 성경 용어다. BTJ는 ‘Back To Jerusalem’(백 투 예루살렘)의 약자다. 이를 합치면 전 세계인을 세계의 근원인 예루살렘으로 돌아오게 하기 위한 선교 시설이라는 뜻이 된다. 인터콥은 소책자 등에서 열방센터에 대해 ‘세계선교전초기지’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BTJ열방센터는 기도실·세미나실·다목적실·객실 등으로 구성돼 있다. 2618㎡(약 792평) 규모의 강당에서 선교에 관심이 있는 교인들을 모아 1박 2일가량 교육을 하는 시스템이다.

경북 상주시 화서면 BTJ 열방센터 앞에 붙여진 집합금지 안내문. [사진 상주시]



교인들, 각자의 교회로 돌아간 후 감염 확산

문제는 이 센터에서 교육을 받은 교인들이 각자의 교회나 학교로 돌아가면서 전국적으로 감염이 퍼진 것으로 파악된 점이다. 울산이 대표적인 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인터콥 울산지부는 지난달 19일 울산의 한 교회를 빌려 초등생 선교 캠프를 열었다. 이곳에 참여한 초등생이 지역 내 20여개의 교회와 학교로 돌아갔고 감염이 확산했다.

처음에는 단순 교회에서 시작된 감염인 줄 알았으나 집단 감염으로 이어졌다. 보건당국이 조사해 보니 앞서 교인 10명이 상주 센터에 들린 것으로 파악됐다. 10일까지 지역 내 인터콥 관련 확진자만 156명이다. 다만 울산의 경우 아직 상주 센터에 들렸다가 감염이 됐다는 인과관계가 명확히 확인되지는 않아 보건당국의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상주센터에 간 교인 일부는 연락이 두절돼 울산시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울산 중구 인터콥 울산지부 출입문에 일시폐쇄 명령서가 붙어 있다. 뉴스1

울산을 제외한 전국의 경우 전날 기준 상주센터 참가자 2837명의 30.7%(872명)가 검사를 받았는데 이 중 15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확진자 중 45명이 전국 8개 시·도 소재 21개 종교시설과 모임을 방문하면서 351명이 추가 감염됐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BTJ열방센터방문객은 검사를 받아달라”고 했다.

한편 인터콥 측은 지난 2일 사과문을 발표해 “BTJ열방센터 모임 기간 내내 발열 증상 등 몸의 이상이 있는 사람은 참석하지 않도록 엄격하게 관리를 했다. 행사 진행도 전원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과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켰고 식사도 야외에서 도시락으로 해결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방역과 예방에 최선의 노력을 했음에도 집회 후 이곳을 다녀간 사람 몇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접촉한 사람들이 감염된 것에 대하여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방역당국과 의료진 그리고 우리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상주=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