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한파에도 편의점 얼음 특수..왜?

김기만 입력 2021. 01. 10. 18:03 수정 2021. 01. 11. 00:42

기사 도구 모음

최강 한파가 지속된 새해 첫 주에 편의점들이 '얼음 장사'로 특수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 강화로 집에서 칵테일 또는 양주를 마시기 위해 얼음을 찾는 수요가 늘어난 덕분이다.

10일 편의점 이마트24는 지난 1~7일까지 일반 얼음 판매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89%, 컵 얼음은 33% 늘었다고 밝혔다.

CU에서도 일반 얼음 판매는 63.7%, 컵 얼음은 10.2% 증가하는 등 얼음류 매출이 평균 16.7% 뛰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강 한파가 지속된 새해 첫 주에 편의점들이 ‘얼음 장사’로 특수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 강화로 집에서 칵테일 또는 양주를 마시기 위해 얼음을 찾는 수요가 늘어난 덕분이다.

10일 편의점 이마트24는 지난 1~7일까지 일반 얼음 판매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89%, 컵 얼음은 33% 늘었다고 밝혔다. CU에서도 일반 얼음 판매는 63.7%, 컵 얼음은 10.2% 증가하는 등 얼음류 매출이 평균 16.7% 뛰었다.

업계에선 ‘5인 이상 모임 금지’로 외부에서 술을 마시기가 어려워진 영향으로 보고 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