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광주 북구, 소상공인과 경영안정·피해 지원 논의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입력 2021. 01. 10. 18:05

기사 도구 모음

광주광역시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지난 8일 골목형 상점가, 전통시장, 상가 번영회 등 소상공인 단체·협회 관계자 등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상공인 피해 지원 대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북구는 이날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 급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등 정부 지원 대책과 올해 구의 종합 지원 대책에 대해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광주광역시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지난 8일 골목형 상점가, 전통시장, 상가 번영회 등 소상공인 단체·협회 관계자 등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상공인 피해 지원 대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북구는 이날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 급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등 정부 지원 대책과 올해 구의 종합 지원 대책에 대해 설명했다.

북구는 지난해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민생경제활성화 대책본부를 운영, 민생안정에 주력했다.

특히 재난지원금과는 별도로 북구형 재난지원금을 마련해 소상공인, 종교시설 등 총 2204곳에 9억7000여만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도 자영업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전문기관과 협업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종합컨설팅과 경영환경 개선사업을 펼친다.

자금난 해소를 위한 특례보증 및 이자차액 보전 사업과 경영환경 개선을 지원하는 자영업자 동행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지난해 12월 지정한 전남대후문·운암동 황계 골목형상점가와 두암동 먹자골목 등에 대한 맞춤형 지원으로 골목상권도 활성화해 나간다.

지역 소상공인협회, 전통시장·상점가 상인회, 상가번영회 등 기관·단체와 민관 소통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코로나19로 지역 소상공인들이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올해도 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구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육봉 기자 bong291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