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IBM의 P-테크, IT 인재 양성소로 '주목'

배태웅 입력 2021. 01. 10. 18:07 수정 2021. 01. 11. 00:39

기사 도구 모음

IBM이 마련한 차세대 직업교육과정 'P-테크'가 코로나19 시대에 새로운 직업교육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인공지능(AI), 데이터사이언스 교육 등을 받을 수 있도록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무료로 제공해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IBM은 지난해 11월 온라인 교육 플랫폼인 '오픈 P-테크'를 한국에 정식 출범시켰다.

오픈 P-테크는 IBM의 공교육 모델인 P-테크를 학생과 교사뿐 아니라 일반인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I·클라우드 등 무료강의 제공
뉴칼라스쿨서 통합교육 선보여
세명컴퓨터고 학생들이 교사와 함께 IBM의 AI ‘왓슨’을 활용한 챗봇 구성 프로젝트 수업을 하고 있다. IBM 제공


IBM이 마련한 차세대 직업교육과정 ‘P-테크’가 코로나19 시대에 새로운 직업교육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인공지능(AI), 데이터사이언스 교육 등을 받을 수 있도록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무료로 제공해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IBM은 지난해 11월 온라인 교육 플랫폼인 ‘오픈 P-테크’를 한국에 정식 출범시켰다. 오픈 P-테크는 IBM의 공교육 모델인 P-테크를 학생과 교사뿐 아니라 일반인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글로벌 오픈 P-테크에는 100개 이상의 교육 모듈이 있다. AI, 클라우드 등 28개 교육 모듈과 프레젠테이션, 협업, 대인관계, 문제 해결 등 다섯 가지 전문 콘텐츠를 한글로 제공한다.

국내 첫 오프라인 ‘P-테크 학교’인 서울 뉴칼라스쿨에서도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오픈 P-테크를 AI 및 데이터사이언스 교과 과정에 활용하고 있다. 2019년 국내에서 출범한 서울 뉴칼라스쿨은 세명컴퓨터고와 경기과학기술대에서 각각 3년, 2년간 소프트웨어 관련 과목을 가르치는 통합교육과정이다.

서울 뉴칼라스쿨은 올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IBM 임직원-학생 멘토링, 온라인 특강 등의 교육활동을 비대면 수업으로 이어나갔다. 서울 뉴칼라스쿨 2학년생인 노태권 군(18)은 “데이터사이언티스트가 꿈인데 이 분야에서 일하는 다양한 스타트업 대표의 강의를 들으면서 현장을 생생하게 알 수 있었다”며 “참고서적도 소개받아 혼자서 공부해보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개교 2년차를 맞은 서울 뉴칼라스쿨은 지난달 44명의 신입생을 선발했다. IBM은 뉴칼라스쿨 졸업생들이 IBM에 지원하면 서류전형을 면제해주는 등의 혜택을 부여할 예정이다. IBM 관계자는 “세계 P-테크 졸업생 중 25%가 IBM에 합격했다”고 설명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