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KAIST '이동형 음압병실' 개발..닷새 내 빠른 설치 가능

배태웅 입력 2021. 01. 10. 18:08 수정 2021. 01. 11. 00:39

기사 도구 모음

KAIST는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할 '이동형 음압병실'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음압병실은 병실 내부의 공기압을 낮춰 내부 병원체가 외부로 퍼지지 않도록 차단하는 특수 병실이다.

기존 음압병실은 병원 내부에 음압기기 등을 설치해야 운영할 수 있었다.

반면 KAIST가 개발한 이동형 음압병동은 벽체와 에어텐트 등 필요한 요소를 모듈화해 병원 외부에 5일 내 신속하게 설치 가능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AIST는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할 ‘이동형 음압병실’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음압병실은 병실 내부의 공기압을 낮춰 내부 병원체가 외부로 퍼지지 않도록 차단하는 특수 병실이다. 기존 음압병실은 병원 내부에 음압기기 등을 설치해야 운영할 수 있었다. 반면 KAIST가 개발한 이동형 음압병동은 벽체와 에어텐트 등 필요한 요소를 모듈화해 병원 외부에 5일 내 신속하게 설치 가능하다.

KAIST는 지난달 28일부터 서울 공릉동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450㎡ 규모의 병동을 시범 운영 중이다. 중환자 치료용 음압병실 네 개를 포함해 업무공간, 탈의실, 의료장비 보관실 등을 갖췄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