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코로나 피해 지역 중소기업에 1조8000억 푼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 01. 10. 18:14 수정 2021. 01. 10. 18:29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난에 허덕이는 지역경제 숨통을 틔우기 위해 부산시가 1조891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투입한다.

10일 부산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에 몰린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2021년도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자금 계획'을 공고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정책자금 지원이 강화된 방역조치로 어려움이 가중된 지역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 소상공인 정책자금 계획 공고
기업 대출이자 일부 지원 등
총 1조 8910억원 규모 투입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난에 허덕이는 지역경제 숨통을 틔우기 위해 부산시가 1조891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투입한다.

10일 부산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에 몰린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2021년도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자금 계획'을 공고했다. 이는 통상 매년 1월 중·후반 시작된 자금지원 시기를 다소 앞당긴 조치로 민생경제 경영자금 부담을 최대한 덜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지원방식은 △기업 대출이자 일부(0.8~1.7%)를 지원하는 이차보전방식 △저금리 융자방식 △조선·해양기자재, 자동차부품기업 등 지역 내 위기업종을 지원하는 특례보증방식 등으로 구분된다.

지원 규모는 △중소기업 육성·운전·창업특례자금 3410억원 △소상공인 임차료특별자금과 모두론 등 5000억원 △신용보증재단 보증 1조500억원 등 총 1조8910억원이다.

특히 올해는 집합금지 및 제한업종 전용 임차료특별자금 100억원을 신설했다. 또 중·저신용자 전용 모두론+(플러스) 지원대상을 대폭 확대하고 소상공인특별자금 상환 조건을 완화해 금융부담을 낮추고자 했다. 이 외에도 안전인프라 특별자금 200억원 등을 신설했다.

집합금지 및 제한업종 대상 임차료 특별자금은 지역신보 보증서 3건 미만 사용업체를 대상으로 대출한도와 무관하게 최대 1000만원 한도에서 중복지원이 가능하다. 시에서 2.8% 이자 전액을 지원, 2년간 무이자 혜택이 주어진다. 금융기관 전산작업 등 준비를 마치는 즉시 1월 말 자금을 집행할 예정이다.

부산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한 포용금융 모두론은 금융기관 문턱을 넘기 힘들었던 중·저신용등급 전용상품으로 올해부터 지원대상을 전면 확대키로 했다. 연체나 체납이 없으면 신용점수 744점 이하부터 모두 신청할 수 있도록 대출제한을 완화했다. 신용등급으로 환산하면 기존 6~8등급에서 6~10등급으로 지원대상을 대폭 확대한 것.

아울러 코로나19 피해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의 자금부담 경감을 위해 대출 상환조건을 기존 '5년 균등분할상환'에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상환' 방식을 추가, 업체가 자금운용 상황에 맞게 상환조건을 결정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혔다.

한편 올해 신설된 안전인프라특별자금은 목재, 유리, 선박건조 제조업 등 재해율이 높은 업종이나 고령취업자 재해율이 높은 업종 등 안전취약기업 또는 안전경영활동이 우수한 기업 등에 노후설비 교체 등 필요한 운전자금을 지원한다. 보증료 0.2%포인트 감면, 이차보전 0.8~2.5% 지원 등을 시행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정책자금 지원이 강화된 방역조치로 어려움이 가중된 지역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