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택시 운수종사자 대상 '찾아가는 선별검사소' 운영

권병석 입력 2021. 01. 10. 18:14 수정 2021. 01. 10. 18:29

기사 도구 모음

부산시가 11~15일 택시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부산지역 택시 종사자 약 2만20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이동 선별검사소는 연제구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 주차장에 설치된다.

시는 오는 18~22일 강서구에 위치한 녹산국가산단, 신호일반산단, 화전일반산단 등 3개 산단에 종사자 3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시가 11~15일 택시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공개된 확진자 동선 가운데 택시 관련 동선이 급증하면서 시민의 불안감이 높아지자 시민 불안을 해소하고 지역 내 잠재된 코로나19 감염 연결고리를 차단하기 위해서다.

부산지역 택시 종사자 약 2만20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이동 선별검사소는 연제구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 주차장에 설치된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다.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하는 검사인 만큼 검사는 드라이브 스루 형태로 해 감염위험을 낮출 방침이다.

시는 12월 21일부터 지역 내 무증상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누구나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는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4일부터는 임시선별검사소를 이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산업공단 근로자와 외국인 노동자 등을 위한 이동 선별검사소도 운영하고 있다. 이미 장안·명례·정관산단 근로자 400여명이 검사를 받았다.

시는 오는 18~22일 강서구에 위치한 녹산국가산단, 신호일반산단, 화전일반산단 등 3개 산단에 종사자 3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