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매축지마을 재개발 탄력.. 시공사 입찰에 17개 업체 몰렸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 01. 10. 18:14 수정 2021. 01. 10. 18:29

기사 도구 모음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의 배후 주거지로 주목받는 동구 매축지마을 재개발 사업에 국내 주요 건설사가 대거 뛰어들었다.

부산 동구 좌천·범일구역통합2지구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은 지난 8일 조합 사무실에서 시공사 선정을 위한 현장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각종 잡음으로 인해 사업이 장기간 표류한 만큼 기영탁 조합장 직무대행(사진)은 입찰 과정에 대한 공정성을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구 좌천·범일구역통합2지구
시공사 선정 현장설명회 개최
현대엔지니어링 등 17곳 참여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
내달 23일까지 입찰 마감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의 배후 주거지로 주목받는 동구 매축지마을 재개발 사업에 국내 주요 건설사가 대거 뛰어들었다. 오랜 분쟁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았지만 변하지 않는 입지성과 높은 사업성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부산 동구 좌천·범일구역통합2지구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은 지난 8일 조합 사무실에서 시공사 선정을 위한 현장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현장설명회에 참석한 건설사는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코오롱글로벌. 동부건설, 반도건설, 금호산업, 중흥토건, 한화건설, 아이에스동서, 포스코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롯데건설, 동원개발, 화성산업, 두산건설, 대우건설, 삼정 등 총 17개업체가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다만 업계 상위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은 참여하지 않았다.

이들은 조합이 배부한 입찰 참여 안내서를 수령하고 향후 입찰 참여 자격이 주어진다.

조합에 따르면 입찰은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되며, 입찰 마감은 내달 23일 오후 3시까지다. 입찰에 참여할 업체는 마감일까지 입찰보증금 300억원을 이행보증증권으로 제출해야 한다. 최종 시공사 선정을 위한 총회는 오는 3월 말 열릴 예정이다.

그동안 각종 잡음으로 인해 사업이 장기간 표류한 만큼 기영탁 조합장 직무대행(사진)은 입찰 과정에 대한 공정성을 강조했다.

그는 "그간 (사업이) 심한 몸살을 앓았던 계기가 한 건설사의 지나친 홍보 과정에서 비롯됐다"면서 "명실공히 조합의 주인인 조합원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공정하고 투명하게 시공사 선정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직 '1구역 2조합' 분쟁도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 지난해 6월 대법원으로부터 사업자 지위가 인정된 좌범통합2지구 조합은 이후에도 조합장이 한 달여 만에 두 번이나 해임되는 등 갈등이 지속됐다.

그러다 지난달 19일 임시총회에서 전 A조합장 및 임원이 해임되고 현재 기 조합장 직무대행 체제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해임돼 직무 정지된 A조합장은 끝내 인수인계를 거부하고 명의와 직인을 사용하는 등 독자적인 사업을 추진 중이다. 7일에는 별도의 시공사 선정 입찰공고를 냈다.

한편 좌천·범일구역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은 부산시 동구 범일5동 68-119번지 일원(면적 4만6610㎡)에 지하4층 지상 최대 60층, 4개동, 1750가구 규모로 건립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5000~600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