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진주시, 제4차 지역경제 활성화 288억원 긴급지원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입력 2021. 01. 10. 18:41 수정 2021. 01. 10. 18:51

기사 도구 모음

경남 진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정부재난지원금과는 별도로 288억7000만원 규모의 '제4차 지역경제 긴급지원 대책(이하 4차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조규일 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시는 정부지원대책이 미흡한 부분에 대해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한 맞춤형 지원과 기존 지원에서 제외된 분들에 대해 시가 추가 지원해 지역경제의 사각지대를 줄이도록 4개 분야에 288억7000만원의 제4차 지원대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재난 지원금과 별도로 진주시 자체 긴급 지원
집합 금지 소상공인과 전세버스기사 100만원, 집합 제한 70만원
법인 택시 기사와 특고·프리랜서 50만원 등 신규 지급
조규일 진주 시장 제4차 지역경제활성화 대책 발표 (사진=진주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경남 진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정부재난지원금과는 별도로 288억7000만원 규모의 ‘제4차 지역경제 긴급지원 대책(이하 4차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조규일 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시는 정부지원대책이 미흡한 부분에 대해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한 맞춤형 지원과 기존 지원에서 제외된 분들에 대해 시가 추가 지원해 지역경제의 사각지대를 줄이도록 4개 분야에 288억7000만원의 제4차 지원대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시가 지난해 3차례에 걸쳐 883억원 규모의 긴급지원 대책을 추진한 후 추가로 시행한다.

제4차 지원대책은 ▲진주형 일자리 31억8000만원 ▲중소기업·소상공인 활성화 220억원 ▲농업·문화예술·교통 등 시민 밀착 분야 32억6000만원 ▲의료 분야 4억2000만원 등 4개 분야로 288억7000만원의 긴급 투입된다.

진주형 일자리는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안정적인 소득 창출에 도움을 줬으며, 올해도 3개 분야 1000여명에게 제공하며, 방역을 중심으로 760여명(15억1000만원), 생계형 공공근로사업 240여명(16억7000만원)을 선발한다.

시의 이번 지원 대상에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피해가 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3차 지원 혜택을 받지 못한 특수고용과 프리랜서 1500여명에게 개인당 50만원, 7억5000만원의 생계비를 지원하고, 지난해 3차 지원 미지급분 30억원도 신속히 지급한다.

시는 코로나19 위기로 각종 문화행사가 취소돼 어려운 문화·무용·미술·음악 등 문화예술 분야 50개 단체와 예술인 500명에게 5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조규일 시장은 “지난해 시가 코로나19 상황에 잘 대처했듯이 올해도 지역경제 회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며 “견고한 진주형 방역시스템과 경제 대책으로 ‘안전한 도시, 행복한 진주’로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제4차 지원대책은 1월 중순께 신청 가능하며 기존에 시 소상공인 생활 안정지원금을 받은 집합 금지, 집합 제한 대상 소상공인이나 정부 1·2차 지원금을 받은 특수형태 고용·프리랜서 종사자 등은 접수 및 신청 절차를 간소화한다.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tkv012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