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서울 종로구, 모든 구민 대상 '생활안전보험' 시행

이지성 기자 입력 2021. 01. 10. 18:45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종로구는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 및 사고로부터 구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부터 '종로구 생활안전보험'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보장항목은 서울시 시민안전보험에서 보장하지 않는 익사사고 사망, 가스상해사고 사망, 가스 상해사고 후유장해 등이다.

개인적으로 가입한 타 보험의 보상 여부와 상관없이 중복해서 보장이 가능하고 재난이나 안전사고 발생 범위는 전국 모든 지역이 해당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서울 종로구는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 및 사고로부터 구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부터 ‘종로구 생활안전보험’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가입 대상은 등록외국인을 포함해 종로구에 주민등록을 둔 모든 구민이다. 별도의 절차 없이 자동으로 가입되며 전출 시 자동으로 해지된다. 보장항목은 서울시 시민안전보험에서 보장하지 않는 익사사고 사망, 가스상해사고 사망, 가스 상해사고 후유장해 등이다.

개인적으로 가입한 타 보험의 보상 여부와 상관없이 중복해서 보장이 가능하고 재난이나 안전사고 발생 범위는 전국 모든 지역이 해당된다. 단 15세 미만자의 사망은 보장이 제외된다. 보장금액은 항목별 최대 1,000만원이다. 보험금은 사고 발생일로부터 3년 이내에 증빙서류를 갖춰 한국지방재정공제회로 청구하면 된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