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일본 국민 10명중에 8명 "도쿄올림픽 중지하거나 재연기해야"

김기혁 기자 입력 2021. 01. 10. 19:03

기사 도구 모음

일본 국민 10명 중 8명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교도통신이 9~10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여름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35.3%는 "중지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당초 작년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해 7월로 1년 연기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대응 부정 평가에 스가 내각 지지율 급락

[서울경제] 일본 국민 10명 중 8명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교도통신이 9~10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여름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35.3%는 “중지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응답자의 80.1%가 올해 7월 도쿄올림픽 개최의 재검토를 주장한 셈이다.

당초 작년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해 7월로 1년 연기된 바 있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코로나19 확산에도 예정대로 도쿄올림픽을 개최한다는 입장이나 일본 내에선 개최 회의론이 확산하는 양상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수도권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재발령한 시점에 대해서는 79.2%는 “너무 늦었다”고 답변했다. “적절했다”는 답변은 13.5%에 그쳤다.

스가 총리는 도쿄도(東京都)와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아타마현, 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1도·3현에 이달 8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발령한다고 지난 7일 발표했다.

작년 4~5월에 이어 두 번째인 이번 긴급사태 선언은 ▲ 오후 8시 이후 외출 자제 ▲ 음식점 등 영업시간 오후 8시까지로 단축 ▲ 출근자 수 70% 줄이기 등을 골자로 한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일본 국민의 68.3%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긍정적인 평가는 24.9%에 그쳤다.

이에 따라 스가 내각 지지율은 41.3%로 작년 12월 교도통신 여론조사 때와 비교해 9.0%포인트 급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42.8%였다.

작년 9월 16일 스가 내각 출범 이후 교도통신 여론조사에서 처음으로 부정적인 평가가 긍정적인 평가를 상회했다.

한편, 영업시간 단축 요청에 응하지 않는 음식점에 벌칙을 부과한다는 정부의 방침에 대해서는 48.7%가 반대, 42.7%가 찬성 의견을 나타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지역구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도쿄의 고급 호텔에서 열린 ‘벚꽃 보는 모임 전야제’ 비용을 보전한 문제로 국회에서 사죄하는 한편, 호텔이 발행한 명세서 제출은 거부한 것에 대해서는 78.1%가 아베 전 총리의 대응이 “불충분하다”고 답변했다./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7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하는 모습이 TV화면에 비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