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TV

이낙연, 4차 재난지원금 속도조절.."방역 집중할 때"

장진아 입력 2021. 01. 10. 19:17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10일 4차 재난지원금 논란과 관련,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할 시기라며 속도조절에 나섰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3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도움이 되기를 바라나 충분하지 못할 것"이라며 "민생 실태와 코로나 상황을 면밀히 살피며 신속하고 유연하게 추가 지원방안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장진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0일 4차 재난지원금 논란과 관련, 코로나19 방역에 집중할 시기라며 속도조절에 나섰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3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도움이 되기를 바라나 충분하지 못할 것"이라며 "민생 실태와 코로나 상황을 면밀히 살피며 신속하고 유연하게 추가 지원방안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놓고 4차 재난지원금을 염두에 두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지만, 민주당은 당장의 재난지원금 편성엔 선을 긋는 분위기다.

이 대표는 연합뉴스에 "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도 전에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에 대한 논란부터 벌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지금은 방역에 집중할 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안정에 집중하면서 코로나 상황과 민생 실태를 면밀히 살펴 가며 지원대책을 논의하고 준비하는 것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당 지도부 차원에서는 '선(先) 방역, 후(後) 4차 재난지원금'으로 방향을 잡은 모습이다.

'전국민 재난지원금'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잇달아 나오면서 4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수면 위로 떠올랐지만, 우선은 코로나 대응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면 경기활성화와 국민 위로 차원에서 전국민 지급을 생각해 볼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반대로 코로나 확산세가 잡히지 않는다면 피해 계층을 집중지원하는게 맞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민주당이 늦어도 4월 재보선 이전에 전국민 지급 여부를 결정하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온다.

당 핵심 관계자는 "지금은 코로나를 통제하는 데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당장 재난지원금을 논의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코로나가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가면 경기 부양을 해야 하니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검토해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