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안양 한림대성심병원 확진자 9명까지..일부 시설 폐쇄

조철오 기자 입력 2021. 01. 10. 20: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 안양시 한림대 성심병원에서 코로나 확진자 9명이 발생했다.

10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한림대 성심병원에서 최근 퇴원한 환자 2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보건당국은 병원에서 발생한 기존 확진자들에 대해 주변인 진단검사를 했다. 이 과정에서 양성자들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지난 9일 해당 병원에서 입원 환자와 간호사 등 7명이 확진됐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해당 병원과 관련한 코로나 확진자는 모두 9명(직원 3명·입원환자 4명·퇴원환자 2명)으로 늘었다.

코로나 일러스트. /조선DB

시 방역 당국은 해당 병원 측이 전날 첫 확진자가 나온 13층 병동의 입원 환자들을 다른 병동으로 옮기거나 격리조치한 뒤 해당 층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또 현재 일부 수술 및 외래진료를 일시 중단했다. 병원은 기존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직원 및 입원 환자, 최근 퇴원 환자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