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日 국민 10명 중 8명 "올림픽이 대수냐"..'7월 개최' 고수하는 스가

최은영 입력 2021. 01. 10. 20:45

기사 도구 모음

일본 국민 10명 중 8명은 오는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9~10일 교도통신이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여름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35.3%는 "중지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 해야 한다"라고 답변했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코로나19 확산에도 예정대로 도쿄올림픽을 개최한다는 의지가 강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8일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기자단과 문답을 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한국 법원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해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일본 국민 10명 중 8명은 오는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림픽 개최에 강한 의지를 보이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정반대의 양상이다.

9~10일 교도통신이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여름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35.3%는 "중지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 해야 한다"라고 답변했다.

응답자의 80.1%가 올해 7월 도쿄올림픽의 개최에 회의적인 입장을 보인 것이다.

당초 지난해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여파로 올해 7월로 1년 연기된 바 있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코로나19 확산에도 예정대로 도쿄올림픽을 개최한다는 의지가 강하다.

그러나 아직도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으면서 내부에서는 올림픽 개최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이 확산하고 있다. 여기에 천문학적 비용까지 발목을 잡았다.

최근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승인한 대회 예산 계획은 1조6440억 엔(약 17조 3185억 원)에 달한다. 올림픽을 유치할 당시인 2013년 개최 비용으로 예상했던 금액인 73억 달러(약 7조 9716억 원)를 두 배 이상 넘긴 수치이다. 역대 하계올림픽 가운데 가장 비용이 많이 든 런던올림픽(149억 달러)도 능가하는 것이다.

일본 국민의 대다수가 올림픽 개최에 떨떠름한 반응을 보이는 반면 스가 정부는 '무조건 개최한다'라는 입장이다.

지난 7일 스가 총리는 "우선은 코로나바이러스의 극복에 전념을 다 할 것"이라며 "감염 대책을 빈틈없이 해 안전·안심하는 대회를 실현하고 싶다는 결의를 가지고 있다"라며 올림픽 개최 의향을 재확인했다.

이처럼 여론과 엇갈리는 발언을 이어가는 정부 정책이 이어지며 해당 여론조사에서 일본 국민이 68.3%는 "정부의 코로나 대응이 부적절하다"라고 답했다. 스가 내각 지지율은 41.3%로 작년 12월 교도통신 여론조사 때와 비교해 9%포인트 급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42.8%였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