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일본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확인..6,000명대 확진

김기혁 기자 입력 2021. 01. 10. 20:48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10일 영국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것과는 다른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후생노동성은 지난 2일 하네다(羽田)공항으로 일본에 입국한 남녀 4명이 영국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것과는 다른 변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이날 발표했다.

브라질에서 입국한 이들은 공항 검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국립감염증연구소가 이들의 검체에 대한 유전자 분석을 한 결과,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일본 정부가 10일 영국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것과는 다른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

후생노동성은 지난 2일 하네다(羽田)공항으로 일본에 입국한 남녀 4명이 영국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것과는 다른 변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이날 발표했다.

브라질에서 입국한 이들은 공항 검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국립감염증연구소가 이들의 검체에 대한 유전자 분석을 한 결과,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영국과 남아공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와 공통의 변이도 있지만, 다른 바이러스라고 보고 국립감염증연구소가 전파력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런 새로운 유형의 변이 바이러스가 일본에서 확인된 것은 처음이라고 NHK는 전했다.

한편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현재 일본 전역에서 6,076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새로 보고됐다.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지난 7~9일 사흘 연속으로 7,000명대를 기록한 뒤 이날 6,000명대로 줄었지만, 일요일 기준으로는 최다를 기록했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8만9,458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39명 늘어 4,074명이 됐다. 중증 환자는 25명 늘어난 852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아졌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일본 정부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이 발효된 첫날인 8일 도쿄 신주쿠의 거리에서 한 경찰관이 시민들에 오후 8시 이후 외출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